문 대통령 "DMZ를 국제 평화지대로 만들자"

뉴욕-김지선 xallsl@rfa.org
2019-09-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RFA PHOTO/김지선

앵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국제사회가 함께 한반도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의 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뉴욕에서 김지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문 대통령은 24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한반도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나는 오늘 유엔의 가치와 전적으로 부합하는 이 세 가지 원칙을 바탕으로 유엔과 모든 회원국들에게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는 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문 대통령이 앞서 말한 한반도 문제 해법 관련 원칙은 우선 전쟁 불용의 원칙, 둘째, 남북 상호간 안전보장의 원칙, 그리고 마지막으로 공동번영의 원칙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판문점과 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해 남과 북, 그리고 국제사회가 함께 한반도의 번영을 이뤄내는 공간으로 바꾸자고 말했습니다.

더 나아가 문 대통령은 남북 간 평화가 구축되면 북한과 공동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할 것이란 계획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과 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하여 남과 북, 국제사회가 함께 한반도 번영을 설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꿔내고 비무장지대 안에 남·북에 주재 중인 유엔기구와 평화, 생태, 문화와 관련한 기구 등이 자리 잡아 평화연구, 평화유지(PKO), 군비통제, 신뢰구축 활동의 중심지가 된다면 명실공히 국제적인 평화지대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를 위해 비무장지대에 매설돼있는 38만 발의 대인지뢰를 '유엔지뢰행동조직'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투명하고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기를 희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북한과의 대화를 계속해나가며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길을 찾아내고 만들어 갈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평화를 향한 노력의 결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고 그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한 것이라며 미북 양국 정상이 거기서 한 걸음 더 큰 걸음을 옮겨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일반토의의 14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약 20분간 연설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