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북 비핵화 외교노력 여전히 지지”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10-12
Share
한국 전문가들 “미 안보지침, 한미일 동맹 강조” 판문점에서 미군과 한국군이 함께 경계를 서고 있다.
AP

앵커: 북한이 지난 11일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국방발전전람회에서 개발한 첨단무기들을 과시한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피력했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김정은 총비서가  국방발전전람회 연설 중 한반도 지역의 정세 불안정은 미국 때문에 쉽게 해소될 수 없다고 말한 데 대한 논평을 요구받았습니다. 그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커비 대변인: 우리는 여전히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보장하기 위해 조정된 외교 노력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접근방식을 지지합니다. (We continue to support the Biden administration's approach to a measured diplomatic effort to try to reduce tensions on the peninsula and to ensure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커비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는 한반도뿐만 아니라 지역을 포함한 전세계의 관심사라며 미국은 이러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과의 동맹을 철통같이 굳게 유지하고, 한국이 스스로를 방어하는 데 필요한 능력을 갖추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그는 주한미군은 지역 안정과 안보를 유지하는 것이 주목적이었다며 미국이 한반도의 불안정을 조장한다는 김정은 총비서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아울러 커비 대변인은 앞으로 미국과 중국 간 대화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논의할 가능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중국과 여러 분야에서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 북한의 비핵화는 지역과 전 세계적으로 모두의 관심사입니다. 이는 공동 관심사이고 중국이 항상 영향력을 행사하진 않지만 평양에 미치는 영향이 분명히 있습니다. (Denuclearize North Korea is in everybody's interest in the region and across the world. So you're right, it's a shared interest, and China has certainly has a role to play. They have an influence in Pyongyang that they don't always use.)

한편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 11일 국방발전전람회 기념연설 중 미국이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미국이 아직까지도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지역의 긴장을 산생시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