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동맹과 외교·억지력 통해 북한·이란 핵위협 대응”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1-04-28
Share
바이든 “동맹과 외교·억지력 통해 북한·이란 핵위협 대응” 28일 의회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 시간으로 28일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 위협에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두고 이날 열린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미국의 안보와 세계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북한과 이란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는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외교와 엄중한 억지를 통해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 지도자들로부터 최근 미국이 돌아왔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고 있다며 세계의 본보기로서 미국의 위상을 강조하면서 동맹과의 협력을 거듭 다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이 돌아왔다는 데 그치지 않고 여기에 머물 것이라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며 우리는 이를 혼자가 아닌 동맹과 함께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다시 검토하고 있으며, 현재 검토가 마무리 단계에 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지역 내 주요 안보 위협인 북한과 이란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과 조율을 통한 공동 대응 기조를 밝혀왔고, 굳건한 안보 태세를 통한 억지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외교적 수단을 통한 해결을 강조해왔습니다.

지난달 25일 개최한 취임 후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방침을 밝히면서도 북한과의 외교적 해법도 제시한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