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담화, 미북 대화 거부 메시지로 볼 수는 없어”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1-06-22
Share
북 간부들 "숙청과 처형 배후에 김여정 있어"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연합

앵커: 한국의 전문가들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미국에 강경한 태도를 내보인 것과 관련해 이를 미북 대화 재개 거부 메시지로 볼 수는 없다는 해석을 내놓았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22일 관영매체를 통해 자신의 이름으로 대미 담화를 발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김 부부장은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총비서의 당 전원회의 대미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는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습니다.

이어 미국 측의 반응을 ‘꿈보다 해몽이라는 속담에 비유하며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난한 김 부부장은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현지 시간으로 20일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총비서의 대화언급과 관련해 흥미로운 신호라며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 부부장의 이날 담화는 한국을 방문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 측에 조건 없는 만남을 촉구한 데 대해서도 사실상 부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한국의 전문가들은 김 부부장의 이번 반응을 미북 대화 재개 거부로 해석하기는 이르다는 평가를 내놓았습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네 문장으로 이뤄진 짧은 담화만으로 이를 대화 거부 혹은 대결 국면의 신호로 볼 수는 없다며, 다만 북한 당 전원회의 메시지를 대화 재개로 연결하는 성급한 해석에 대한 속도 조절 목적일 가능성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외부에서는 김정은 총비서의 대화언급을 마치 지금 대화를 원하는 것처럼 일방적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를 바로잡고 본격적인 협상 전 일종의 기싸움을 하겠다는 것이지, 내용상 대화의 거부나 대결 의도는 없어 보입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이번 담화로 볼 때 북한이 미북 비핵화 대화에 곧바로 나설 준비가 아직은 안돼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김정은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시사한 대화 준비도 이제야 시작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정 센터장은 다만 미북 간 상호 불신과 뿌리 깊은 적대의식 때문에 대화 재개 뿐 아니라 대화 성사시에도 상호 접점을 찾는데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김여정 부부장이 이번 담화를 통해 김정은 총비서로부터 대남정책 뿐 아니라 대미정책에서도 상당한 권한을 위임받았음을 대내외에 과시했다며, 한미는 향후 김여정의 정책 성향을 정확히 파악하고 어떻게 상대할지를 깊게 고민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반면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지낸 한국의 제1야당 국민의힘 소속 태영호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북한이 한미를 향해 부정적인 신호를 보낸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태 의원은 북한이 여전히 한미 연합훈련 전면 중단을 비롯한 이른바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며,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방한 기간 중 아직 한미 연합훈련 재개 관련 메시지가 나오지 않고 있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태 의원은 그러면서 북한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요구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한국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 등을 언급하며 한국 정부가 올해 하반기 국정운영을 북한과의 대화에 집중하는 모험을 감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