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통일장관·국정원장 임명 “멈춘 남북관계 움직여야”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0-07-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신임 국가정보원장·통일부 장관·경찰청장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창룡 경찰청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문 대통령,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신임 국가정보원장·통일부 장관·경찰청장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창룡 경찰청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문 대통령,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사진-연합뉴스

앵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신임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멈춰있는 남북관계를 움직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29일 한국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통일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임명장 수여식.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게 “막혀있고 멈춰있는 남북관계를 움직여 나갈 소명이 있다”며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관계는 한 부처만 잘해서는 풀 수 없다”며 통일부와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과 국가안보실이 하나로 뭉쳐 지혜를 모아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임 이인영 장관과 박지원 원장은 최근 인사청문회를 거쳐 각각 지난 27일과 29일 임기를 시작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과 미국, 일본 3국의 국회의원들은 북한을 포함한 각국의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방역 대책과 경제 위기 극복 방안을 공유했습니다.

한국 국회에 따르면 3국 의원들은 29일 제27차 한미일 의원회의를 화상회의로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미국과 일본 대표단은 신형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안전망 확보 및 재정 정책 사례 공유 필요성을 제시하며 북한의 신형 코로나 상황에 대한 정보 교류에서도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29일 기준으로 북한 당국의 공식 발표에 따라 여전히 북한 내 신형 코로나 감염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는 입장을 유지한 바 있습니다.

여상기 한국 통일부 대변인: 아직은 공식적으로 북한에서 신형 코로나 감염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여당 내에서는 남북이 방역회담을 개최해 실질적인 신형 코로나 보건협력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내 신형 코로나 확산 가능성이 한국에도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최근 한국의 민간단체가 열화상 카메라나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원심분리기 등에 대해 유엔 대북제재 면제를 승인받은 사례를 언급하며 방역협력은 면제 승인 확률이 높은 만큼 통일부가 민간과 협력해 보건의료 협력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한국의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태영호 의원이 같은 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북한이 최근 다시 월북한 탈북민이 ‘악성비루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북한이 신형 코로나 확산의 책임을 한국에 덮어씌우려 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등 일각에서는 감염병 관련 협력에 적절한 시기가 아니라는 주장도 제기됩니다.

앞서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도 지난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이 같은 주장의 배경에 정치적인 목적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