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1야당 “북, 한국에 대한 위협 중단하고 비핵화 나서야”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20-06-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래통합당 박진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박진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북한이 한국과의 모든 연락 통로를 차단한 데 대해 한국에 대한 위협을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10일 북한이 한국과의 모든 통신연락 통로를 차단한 데 대해 9·19 남북군사합의 전면 재검토를 한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표 주재로 긴급안보간담회를 열고 한국 정부가 북한의 어떤 도발 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진 미래통합당 의원: 이번 북한의 선언을 계기로 치명적인 국방 공백을 초래한 9·19 남북 군사합의서는 전면 재검토되어야 합니다. 아울러 북한 당국은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협박을 즉각 중단하고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에 약속한 완전한 비핵화에 나서야 합니다.

이번 성명서는 한국 외교부 제1차관 출신 조태용 의원과 한국 합동참모본부 차장 출신인 신원식 의원,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 태영호 의원, 박진 의원, 한기호 의원 모두 5명이 공동으로 발표했습니다.

태영호 의원은 긴급안보간담회에서 최근 북한의 행태를 지난해 2월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부터 지난 5월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과정을 전략적 연장선으로 바라봐야 한다며 북한은 현재 도발의 명분을 찾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북한은 지금 도발의 명분을 찾고 있는데 미국에 그것을 걸지 못하고 힘없는 탈북민들이 보낸 전단 몇 장을 가지고 도발의 명분을 찾으려 하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의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한국 내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남북관계 단절을 압박하는 담화를 냈고, 북한은 지난 9일부터 한국과의 모든 통신연락 통로를 차단한 상태입니다.

신원식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한국 내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대북 심리전은 중단된 상태지만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활동을 막을 순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태용 의원도 대북전단 살포는 한국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의 일환이라며 그 자유를 근본적으로 제한하는 조치는 민주 국가가 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북한이 한국과의 통신연락 통로를 차단한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습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압박과 벼랑 끝 전술로는 북한이 원하는 제재와 봉쇄를 해결할 수 없다며 코로나19 위기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지금 북한이 한국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