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SLBM 수중 시험발사 성공”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1-09-07
Share
“한국군, SLBM 수중 시험발사 성공” 사진은 도산안창호함 항해 모습.
연합

앵커: 한국 군이 최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의 잠수함 탑재 수중 시험 발사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해군의 첫 3천톤급 잠수함으로서 지난달 13일 취역한 도산안창호함.

한국의 연합뉴스는 7일 군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국방과학연구소가 지난 1일 도산안창호함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을 발사하는 비공개 수중 사출시험을 처음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소식통은 해당 시험이 잘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군은 비공개 시험 발사를 한두 차례 더 진행한 뒤 SLBM을 양산하고 실전배치할 방침입니다.

도산안창호함은 SLBM을 탑재할 수 있는 콜드론치(cold launch) 방식의 수직발사대 6개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콜드론치 방식이란 잠수함 손상을 막기 위해 고압 증기를 이용해 미사일을 공중으로 밀어올린 후 엔진을 점화시켜 발사하는 방식입니다.

한국의 SLBM은 사거리 500km 탄도미사일인 현무 2B’를 기반으로 개발돼 현무 4-4’로 명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SLBM 시험 발사에 대한 한국 언론의 질의에 보안 상 답변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문홍식 한국 국방부 부대변인: 단위전력에 대한 개별적인 사안은 보안 상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점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현재 SLBM 보유국은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인도, 중국, 북한 등입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15북극성-1’, 2019북극성-3’ SLBM 수중 시험발사에 성공한 데 이어 지난해 10북극성-4’, 올해 1북극성-5등 신형 SLBM을 열병식에서 공개했습니다.

또 로미오급(1800톤급) 잠수함을 개조해 북극성-3형을 탑재할 수 있는 신형 잠수함(3200톤급) 건조를 사실상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 1월 제8차 당대회에서 핵 추진 잠수함과 수중발사핵전략무기 개발을 공식화한 바 있습니다.

기자 이정은, 에디터 오중석,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