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 남북합의 준수해야…당 중앙군사위 지켜볼 것”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20-06-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하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하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통일부가 북한에 모든 남북합의를 준수하라고 재차 촉구하며 향후 개최될 당 중앙군사위원회 본회의도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5일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내놓은 담화에 대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김영철 부위원장은 지난 24일 담화를 통해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 결정이 ‘재고’로 바뀔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이에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방부가 적절히 대응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군사합의 등 남북 간 모든 합의는 준수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당 중앙군사위원회 본회의가 언제 열릴지에 대해서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라는 이례적인 형식으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는 점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상기 한국 통일부 대변인(지난 24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라는 것이 과거 보도된 적이 없기 때문에 매우 이례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저희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씀드립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당 중앙군사위 본회의가 언제 개최될지에 대해서는 분석된 사안이 없다”며 “관련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지난 24일 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를 통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남북이 상호 관심사들을 협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결정적인 단계에서 군사조치를 보류한 행위 자체는 긍정적이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런 변화는 긍정적인 신호의 출발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에 협의를 제안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답하기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판문점 견학 재개 문제에 대해서는 방역 조치가 일정 수준 완료됐다고 밝히면서도 최근의 남북관계 상황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판문점 견학 재개와 관련한 방역 사항은 상당 부분 해소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남북관계 상황을 반영해 판문점 견학 재개 시점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