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개성공단 모든 자산 동결”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6-02-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1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입구가 개성공단에서 나서는 차량 등으로 북적이고 있다.
11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입구가 개성공단에서 나서는 차량 등으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이 한국 정부가 개성공업지구 가동 전면 중단을 결정한 데 대한 맞대응으로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하고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시켰습니다. 남쪽 인력도 모두 추방시켰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업지구 철수 작업이 시작된 11일 오전만 해도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오전 남쪽 인력들의 개성공업지구 출입경도 허락했습니다.

그러나 오후 들어 북한은 갑자기 돌변했습니다. 조평통 성명을 발표하고 “평양시간으로 오후 5시까지 남측 인원 전원을 추방한다”고 밝혔습니다.

추방되는 남측 인원들에 대해서도 “개인 용품 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체 가지고 나갈 수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북한은 성명에서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기관의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한다”면서 “11일 10시부터 개성공업지구와 인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 봉쇄하고 남북을 오가는 서해선 육로도 차단한다”고 선언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남북 사이의 군 통신과 판문점 연락통로도 폐쇄했습니다.

김규철 남북포럼 대표: 우리 정부의 초강경 조치에 대한 맞대응으로 이번에 북한이 성명을 발표하고 조치를 취한 것 같습니다.

남한 정부는 북한의 이 같은 조치에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인력과 물자를 단계적으로 철수시킬 계획이었지만 이마저도 어렵게 됐기 때문입니다.

남한 정부의 지시에 따라 이날 개성공업지구에서 철수 작업을 하던 남측 인력들도 북한의 폐쇄 및 추방 선포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했습니다.

신발 제조업체의 한 관계자는 “가능한 많은 짐을 싣고 나오려고 했지만 맨몸으로 나가라는 말에 그냥 황급히 빠져나왔다”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