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김정은 직접 만나겠다”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8-09-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총리는 25일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73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 의지를 밝히며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만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저도 북한과의 상호불신의 껍질을 깨고 새로운 시작을 하기 위해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대면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In order to resolve the abductions issue, I am also ready to break the shell of mutual distrust with North Korea, get off to a new start, and meet face to face with Chairman Kim Jong-Un.)

아베 총리는 현재로서는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정해진 것이 없지만 정상회담을 하게되면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북한과 국교 정상화를 하겠다는 일본의 정책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25일 김정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일본과 관계개선을 모색할 용의가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북한이 (일본과 대화를)하겠다는 의미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대화할 적절한 시기는 내일일지도, 수년후 일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뉴욕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일본과 대화하고 관계개선을 모색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