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서훈 종전선언 발언에 “여전히 협상의제로 남아있어”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0-10-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국무부에서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국무부에서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16일 한국의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전날 “종전선언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따로 놀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더 밝은 미래를 갖을 수 있도록 북한과 의미있는 협상을 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engaging the DPRK in meaningful negotiations so that North Koreans can realize a brighter future.)

그러면서 그 (종전선언) 제안은 협상 테이블에 있고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모든 약속에 대한 균형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미국은 유연한 접근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That offer remains on the table. We are willing to take a flexible approach to reach a balanced agreement on all of the Singapore summit commitments.)

앞서 서훈 실장은 15일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면담 후 한국기자들과 만나 “종전선언 문제는 새로운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제까지 항상 협상 테이블 위에 올라와 있던 문제였고, 그 부분에 대해 한미 간에 다른 생각이 있을 수가 없다” 밝혔습니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이어 문제는 종전선언이 비핵화 과정에서 선후 관계가 어떻게 되느냐, 또는 비핵화와의 결합정도가 어떻게 되느냐 하는 문제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에만 두차례 언급하면서 불거진 한국전 종전선언 사안에 대해 일부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이 수반되지 않는 종전선언을 미국 정부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