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한국 통일정책 세미나

런던-김동국 xallsl@rfa.org
2015-11-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9일 주영한국 대사관 주체로 열렸던 통일외교와 북한인권 세미나.
19일 주영한국 대사관 주체로 열렸던 통일외교와 북한인권 세미나. RFA PHOTO/김동국
영국주재 한국대사관은 19일 박근혜 정부의 통일외교와 북한 인권에 대한 정책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런던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김동국기자가 보도합니다.

런던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영국정부 관계자들과 각국 외교관, 기자, 국제NGO관계자, 탈북자단체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행사를 마련한 주영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영국정부와 국제사회에 박근혜 정부의 통일외교 정책 방향과 북한인권 문제를 바로 알리기 위해 이날 세미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세미나에서 발제자로 나선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북한이 대내적으로는 핵-경제 병진정책을 펼치고 대외적으로는 체제위기 정책을 폄에 따라 북한과의 외교관계가 진전되지 않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한반도의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박근혜 정부가 남북관계와 안보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접근 방법인 소위 신뢰외교(Trust politick)로 북한문제에 접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한국정부는 북한과의 ‘신뢰’ 관계를 형성하기 위해 압박과 대화로써 접근하는 정책을 펴고 있으며, 북한이 도발하면 한국은 국제사회와 동맹국들과 연합하여 북한을 견제하고 압박할 것이며 북한이 일관되게 협력한다면 대화를 통한 신뢰관계 구축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한이 악순환을 야기하는 위협 정책을 지속한다면 한국은 동맹국들과 더욱 공고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유엔 등을 통해 국제사회의 규범을 북한에 철저히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관계자는 더 나아가 북한이 변하지 않을 수 밖에 없는 외부 상황을 조성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정부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통일의 원칙은 ‘평화적인 통일’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