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리히텐슈타인 “자국 내 북한 노동자 없어”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20-04-0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2017년 12월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대북제재결의안 2397호에 찬성 투표를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2월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대북제재결의안 2397호에 찬성 투표를 하고 있다.
/REUTERS

유럽의 아일랜드와 리히텐슈타인이 유엔에 제출한 대북제재 최종 이행보고서에서 자국에 북한 노동자가 한 명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7일 대북제재결의 2397호에 따른 아일랜드와 리히텐슈타인의 최종 이행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아일랜드는 지난달 24일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아일랜드는 자국에 송환 대상 북한 국적자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Ireland can confirm that there are no nationals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earning income in Ireland who must be repatriated under the terms of paragraph 8 of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397.)

하지만 아일랜드는 소수의 북한 국적자들이 현재 난민 지위를 부여받고 거주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리히텐슈타인도 24일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 국적자가 리히텐슈타인 내에 거주하거나 고용된 적이 없다”며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충실하게 이행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17년 8월 채택한 결의 2371호를 통해 유엔 회원국들이 자국 내 북한 노동자 규모를 당시 수준에서 동결하도록 했습니다.

이어 9월 채택된 결의 2375호는 이미 발급된 노동 허가증에 대한 갱신을 금지했고, 같은 해 12월의 2397호는 2019년 말까지 모든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송환하도록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최종 보고서는 1년 뒤인 2020년 3월 22일까지 내도록 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