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친서, 비핵화 논의 재개 토대 마련”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9-06-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폼페이오 장관이 23일 중동으로 떠나기 전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 기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이 23일 중동으로 떠나기 전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 기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PHOTO

앵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했다고 확인하면서 곧 미북 협상이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 중동으로 떠나기 전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 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북 간 친서 교환이 미북 협상을 이어가는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 저는 이 친서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중요한 논의를 이어가는 데 좋은 토대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I’m hopeful that this will provide a good foundation for us to begin ... these important discussions with the North Koreans.)

폼페이오 장관은 미북 간 실무협상이 곧 재개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러길 바란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관영매체를 통해 한 발언을 언급하면서 ‘진정한 가능성’(real possibility)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김 위원장의 사진과 함께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낸 친서를 읽은 뒤, 휼륭한 내용이 담겨있다며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협상에 대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예전보다 더 나은 상황에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과 당장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 우리는 북한이 논의할 준비가 됐다는 점을 보여준다면 당장 협상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We’re literally prepared to begin at a moment’s notice if the North Koreans indicate that they are prepared for those discussions.)

미북 양측 모두 트럼프 대통령 친서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습니다.

다만 북한 매체는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전했습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동맹국들을 방문해 이란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합류한 뒤 함께 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