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부 주민, 남한의 코로나19 긴급생계비에 관심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04-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용섭 광주시장이 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생안정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생안정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남한정부가 대다수 국민에게 긴급생계비를 지원한다는 소식이 북한 국경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주민들이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에서 보따리 밀수로 살아가는 한 주민 소식통은 7일 “요즘 용천지역에서는 신형 코로나 전염병 사태를 맞아 남조선정부가 주민들에게 생활보조금(긴급생계비)을 지급한다는 소식이 밀수꾼들을 통해 주민들 속에 퍼져 나가면서 주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경제가 발전한 남조선 사람들은 먹을 것 걱정 없이 잘사는데도 정부가 돈을 풀어 개인의 삶을 돌봐주는 게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개인의 생활을 국가가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사회주의 체제인 우리나라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생계 위기에 내몰린 주민들을 위해 무엇을 해주고 있는지 비교되지 않냐”고 반문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전염병 비상사태가 3개월째 지속되면서 (북한)주민들의 생활난이 갈수록 심각해지지만 중앙에서는 식량공급은 외면하고 미사일 발사에만 아까운 자금을 탕진하고 있으며 미국의 경제제재를 정면돌파로 이겨내야 한다며 역겨운 선전만 이어가고 있다”면서 “코로나 전염병으로 죽어가고 식량난에 굶주리고 있지만 오로지 체제유지에만 골몰하는 것이 소위 백두혈통국가의 본래 모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주민들은 남조선이 시행하는 코로나 긴급생계비지원 정책을 따라 배워서 우리도 비상상황에 대처해 4호창고 군량미라도 풀어 민생을 돌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을 대놓고 수군거리면서 당국을 원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날 평안남도의 또 다른 주민 소식통은 “4월 들어 평안남도 방역위원회는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을 철저히 막는다며 의심환자들을 무작정 격리해 놓고 주민들의 지역 간 이동통제를 한층 더 강화했다”면서 “이 때문에 가뜩이나 춘궁기에 들어선 주민들의 식량난이 더 악화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당국은 코로나 사태로 주민이야 굶든 말든 김정은이 치적으로 밀어부치는 건설대상지원금까지 주민들에 부담시키고 있어 거센 반발을 불러오고 있다”면서 “4~5월 보릿고개까지 겹치면서 우리는 지금 제2의 고난의 행군 시기에 접어들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