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초점] 남북 이산가족 상봉 엿새 일정 시작…폼페이오 방북 계획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8-08-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금강산호텔에서 이산가족 단체상봉이 열리고 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금강산호텔에서 이산가족 단체상봉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작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북한 관련 주요 뉴스를 자세히 살펴 보는 RFA 뉴스초점입니다. 진행에 홍알벗입니다.

65년 동안 헤어졌던 혈육이 다시 만났습니다. 20일 북한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날 온정각에서 점심을 먹은 한국 측 이산가족들은 오후 3시 금강산호텔에서 북한 가족과 상봉했습니다.

한신자 씨: 눈물도 안 나온다, 눈물도 안 나온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국 측 이산가족은 89명, 그리고 북한 측에선 185명이 나왔습니다.

조혜도 : 우리 언니 고생했지. 우리 때문에 너무 힘들었지? 언니 감사해. 끝까지 와서 너무 고마워.

한국 측 이산가족들은 마지막 날인 22일 작별 상봉과 단체 점심을 끝으로 귀환합니다.  이어 23일부터 2박 3일 동안 북한 측 이산가족 83명과 한국 측 가족이 금강산에서 같은 방식으로 상봉행사를 진행합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지켜본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더욱 확대하고 속도를 내는 것은 남과 북이 해야 하는 인도적 사업 중에서도 최우선적인 사항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기적인 상봉 행사는 물론 전면적인 생사확인과 화상상봉, 상시 상봉, 서신교환, 그리고 고향방문 등을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7월 중순부터 이산가족상봉에 참여할 사람들의 명단이 확정되어 통보되면서 당사자들은 기쁨과 두려움이 교차되는 뒤숭숭한 심정으로 대기하고 있었다”며 “북측 이산가족들은 상봉 이후 자신들의 언행에 대한 당국의 검열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19일 미국 ABC 방송에 출연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볼턴 보좌관: 폼페이오 장관이 곧 4번째로 평양을 방문할 것으로 봅니다

볼턴 보좌관은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 “그것이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필요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는 데 진지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이점에 대해 진정성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의 비핵화는 여전히 미국의 최우선 순위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비핵화 논의는 진전을 이룰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북한은 오는 9월 9일 정권수립 기념일을 성공적으로 치러야 한다는 목표가 있고 미국은 그 동안 공전을 거듭해 온 비핵화 논의를 조금이라도 진전시켜야 하는 부담감이 있기 때문이란 겁니다. 조성렬 한국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입니다.

조성렬 위원: 만약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이뤄진다면 양측의 이견이 어느 정도 좁혀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이번이 4번째가 될 텐데 또 빈손으로 성과 없이 돌아간다면 미국 내에서 파장이 클 것으로 생각합니다.

일각에서는 북한 매체들이 미국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를 유지하고 있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신범철 한국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입니다.

신범철 센터장: 북한이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북한은 미국에 정치적 선언에 불과한 것으로 비핵화 조치를 하라는 요구는 하지 말라고 말한 겁니다. 그래서 폼페이오 장관의 성공적인 방북을 담보할 수 있는 부분은 아직 없습니다.

북한 개성공단에 설치하기로 했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소가 임박한 가운데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연락사무소에 한국 측이 전력 등을 공급하게 되는데 그게 대북제재 위반이라는 겁니다. 김의겸 한국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는 대북 경제지원이 아닌 북한의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기 위해 설치되는 것”이라면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는 대북제재 위반 사항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고, 이와 관련해 미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상시적인 소통 통로를 유지하는 것이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RFA 뉴스초점, 지금까지 홍알벗이었습니다. 저는 다음 시간에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