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북 반도핑 비준수 지정'에 “남북한 단일팀 위한 해결책 모색”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9-02-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오른쪽 두번째)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올림픽 박물관을 방문해 함께 관람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함께 3자 면담을 갖고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와 관련한 내용 등을 논의했다.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오른쪽 두번째)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올림픽 박물관을 방문해 함께 관람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함께 3자 면담을 갖고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와 관련한 내용 등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앵커: 세계 반도핑기구(WADA)가 북한을 '반도핑 비준수 국가'로 지정한 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 올림픽’ 남북한 단일팀 구성을 위해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IOC, 즉 국제올림픽위원회는 15일 성명을 통해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최근 ‘북한 반도핑위원회’를 ‘세계 반도핑 규약’(World Anti-Doping Code)을 따르지 않는 비준수 단체로 지정하고 회원 자격을 박탈한 결정에 대해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성명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한국의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일국 북한 체육상이 15일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3자 회동을 한 후 발표됐습니다.

성명에서 IOC는 ‘세계반도핑기구’와 다른 당사국들과 함께 도핑방지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북한 올림픽위원회에 추가 지원을 제공할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The IOC will explore the possibility with WADA and other parties of providing additional support to the NOC of PRK to strengthen the fight against doping.)

특히 IOC는 ‘북한 반도핑위원회’의 자격박탈 상황을 가능한 한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중국 반도핑위원회’와 이미 협약을 맺고 있다고 남북한 올림픽위원회(NOC)와 ‘세계반도핑기구’가 IOC에 알려왔다고 밝혔습니다. (The IOC has been advised by the two Korean NOCs and WADA that there is already an agreement in place with the China Anti-Doping Agency to resolve this situation as soon as possible.)

세계반도핑기구로부터 자격이 정지된 북한 반도핑위원회의 시료 분석은 승인받은 제3 기관의 관리·감독 대상이 됩니다. 이 때문에 중국이 북한의 시료 분석을 도울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앞서 한국의 문체부의 한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에 "북한반도핑위원회가 중국의 도움을 받아 세계 반도핑기구에 가입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며 "독립기구가 아닌 북한 올림픽위원회 소속 기구이다 보니 세계 반도핑기구의 정확한 기준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벌어진 일로 보인다"고 추정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IOC는 성명에서 “남북한 단일팀 선수들이 2020 도쿄 올림픽 이전에 다른 모든 선수들과 동일한 반도핑 검사프로그램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The IOC insisted that the athletes in the unified Korean teams will be subject to the same anti-doping testing programme as all other athletes in advance of the Olympic Games Tokyo 2020.)

그러면서 IOC는 남북한 등 관련 당사국들이 긴밀한 협의를 통해 모든 현안을 해결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IOC는 도핑 검사를 비롯한 남북한 단일팀 관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오는 3월26일부터 28일까지 로잔에서 열리는 IOC의 이사회에서 승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남북한과 IOC는 이날 3자 회동을 통해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농구와 여자 하키, 조정, 유도 등 4개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바흐 IOC 위원장은 “우리는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더 많은 진전을 이루기 위한 좋은 기반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We have a good foundation to build on and make further progress ahead of the Olympic Games Tokyo 2020.)

또 그는 ‘2032년 남북한 올림픽 공동 유치’를 위한 이들의 역사적인 결단력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Therefore, we warmly welcome the historic initiative of the two Koreas to put forward a joint Korean candidature for the Olympic Games 2032.”)

한편, IOC는 북한의 세계반도핑기구 회원 자격 박탈로 인한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과 ‘2032년 남북한 올림픽 공동 유치’에 대한 북한의 자격 여부를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세계반도핑기구에 직접 문의하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These are questions which should be directed to WADA directly.)

아울러 세계반도핑기구도 15일 오후까지 관련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