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신의주특구 건설지체 불가피

2003-12-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의 신의주 특별행정구는 중국과 해외시장 진출에 유리한데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직접 결정한 사업이어서 중단될 가능성은 적지만 상당 기간 지체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대만 경제부가 전망했습니다.

남한 대한무역진흥공사는 29일 대만경제부가 최근 작성한 한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은 내부적으로 신의주특구의 개발을 포기하지 않고 있으나 전 행정장관 양 빈의 체포와 북핵문제 등 대외관계 장애로 특구건설이 늦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북한경제의 3대 주요 과제로 '자유시장경제의 채택, 경의선,동해선 연결, 북한의 신의주 특구지정 등을 거론한 뒤 남한 기업들은 불안한 요인을 갖고 있는 신의주보다는 개성공단에 관심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