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 동결에 관한 구체적인 안을 내놓을 준비가 돼 있어”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2004-06-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 & > < & /korean/ui/ssi/navbar.mas & > 북한, “핵 동결에 관한 구체적인 안을 내놓을 준비가 돼 있어”

김연호--RFA 서울 특파원 2004.06.23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3차 6자회담이 23일 베이징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개막연설에서 북한측은 핵 동결에 관한 구체적인 안을 내놓을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연호 기자가 전합니다.

이날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3차 6자회담 개막식 인사말에서 북한은 핵 동결에 관한 구체적인 안을 내놓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CVID, 즉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핵을 포기해야 한다는 원칙을 미국이 철회하고, 북한의 보상 요구를 받아들인다는 것이 전제돼야 한다고 김 대표는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또 북한이 핵을 폐기할 용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계관)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행동으로 포기한다면 우리는 모든 핵무기 관련 계획을 투명성 있게 폐기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측 수석대표인 제임스 켈리 미 국무부 차관보는 개막 연설에서 미국측이 이번 6자회담에서 신중한 논의를 하기 위해 새로운 제안을 준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은 ‘포괄적인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각오로 이번 회담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반발하고 있는 CVID라는 용어 사용을 자제한 것입니다.

한편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23일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안전보장을 제공할 용의가 있고, 경제제재 해제를 위한 협의도 가능하다는 미국측 협상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이 협상안은 북한이 국제사찰을 받는 방식의 핵폐기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달고 있다면서, 대북 에너지 지원은 남한, 중국, 일본 그리고 러시아 등이 제공할 것을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김연호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