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정부, 일본 교과서 왜곡에 강력 대처

2001-02-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정부는 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문제와 관련, 일본정부가 교과서 검정을 잘못 처리할 경우 한국과 일본관계에 중대한 차질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남한정부는 이날 이한동 총리 주재로 외교통상부, 문화관광부 등 관계부처와 가진 회의에서, 올바른 역사인식과 과거사에 대한 직시가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기본 전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정빈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오전 데라다 데루스케 주한일본대사를 불러 남한 정부의 강력한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