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일본 정부 홈페이지에 시위

2001-03-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에 반대하는 남한사람들이 이와 관련된 일본정부기관과 언론사의 컴퓨터통신에 의도적으로 한꺼번에 접속해 이들 기관의 인터넷 홈페이지, 즉 정보창구의 작동을 일시 불통시켰습니다. 남한 네티즌, 즉 인터넷 사용자들의 항의시위에 관해 도쿄에서 채명석 기자가 전합니다. 채명석: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에 항의하는 남한의 네티즌들이 3월 31일 대규모 사이버 시위를 벌였습니다. 일본의 역사 교과서 검정기관인 문부과학성 홈페이지에는 3월31일 오전 9시경부터 남한 네티즌들의 접속이 쇄도해 하루종일 접속상태가 불량한 상태를 지속했습니다. 오후 3시경부터는 네트웍 기기의 처리능력을 넘어 아예 홈페이지에 대한 접속이 불가능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문부과학성은 특정의 접속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해 오후 9시경에는 5분간에 약 110만 건의 접속을 배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남한 네티즌들의 사이버 시위는 왜곡된 역사교과서출판을 부추기고 있는 산케이신문과 계열 출판사인 휴소샤에도 가해졌습니다. 산케이신문은 남한 네티즌들로부터 대량의 접속이 쇄도해 이날 오후 일시적으로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에 빠졌습니다. 또 문제의 왜곡 역사교과서를 출판하는 출판사인 후소샤에는 보통날의 약 6백배에 이르는 접속이 쇄도해 홈페이지의 게재를 일시적으로 중지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남한 네티즌들의 사이버 공격은 그밖에도 자민당,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호카이도 의회 등에도 가해졌는데, 호카이도 의회는 역사 교과서를 만들 때 근린제국과의 우호 친선을 고려한다는 이른바 '근린제국 조항' 삭제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채택한 때문에 남한 네티즌들의 사이버 공격 대상으로 선정됐습니다. 한편 남한 네티즌들의 사이버 공격으로 큰 피해를 입은 산케이신문은 4월1일 사설을 게재하고 "이 같은 행위는 사실상의 사이버 테러"이며, "범죄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