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자회담은 포괄적 군축회담 되어야

2005-03-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외무성은 31일 담화를 통해 북한이 핵보유국이 된 만큼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은 참가국들이 평등한 자세에서 포괄적으로 문제를 푸는 군축회담이 돼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 날 외무성 담화에서 앞으로의 6자회담은 주고받는 식의 문제해결 방식을 논하는 자리가 아니라 실제적으로 한반도의 비핵화를 공정하게 실현하기 위한 포괄적인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담화는 한반도와 그 주변에서 미국의 핵위협이 완전히 청산되어야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이 담보될 수 있다면서 남한에서 미국의 모든 핵무기들을 철거시키고 남한 스스로가 핵무장을 할 수 있는 요소들을 원천적으로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남한의 한 정부 당국자는 AFP 통신 등 외신과의 회견을 통해 북한의 주장은 그다지 놀라운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의 6자회담 재개에 도움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일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이번 담화에서 6자회담 재개의 여지를 남겨놓았다는 점과 주한미군 철수 주장을 하지 않은 것을 지적하면서 일부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의 크리스토퍼 힐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 날 홍콩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일본의 니혼게이자이 신문도 이날 미국 측 6자회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최근 중국을 방문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중국 후진타오 국가 주석 등을 만나 북한이 회담 복귀를 하지 않을 때 미국의 ‘대체안 검토’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대체안의 내용에 대해 북한을 제외한 다섯 개 나라가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과 북한 핵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로 회부하는 방안을 꼽았습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