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최고인민회의 연기 조류독감 때문: 남 통일부

2005-03-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정보 당국은 29일 북한이 이 달 초 열릴 예정이었던 최고인민회의를 연기한 이유는 평양지역에 발생한 조류독감 때문이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30일 남한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남한 통일부의 한 관계자는 29일 여러 가지 첩보를 종합해 볼 때 북한이 이례적으로 41년 만에 최고인민회의를 연기한 이유는 조류독감 때문이었다는 것이 정보 당국의 결론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당초 이달 9일 11기 3차 최고인민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북한 관영방송은 4일 이 회의를 ‘대의원의 요청에 따라’ 연기한다고 전했었습니다.

이 관계자는 남한 정부는 지난 2월 말 중국 쪽 외교 통로로 평양 닭 공장에 조류독감이 발생했다는 첩보를 접수한 이후부터 북한의 이상 징후를 감지하고 있었으며, 북한 관영방송이 조류독감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는 보도를 부쩍 늘리자 북한 내 조류독감 발생에 대한 심증을 굳혔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최고인민회의로 ‘600명이 넘는 전국 대의원을 평양에 집결시킬 경우, 조류독감이 급격히 확산될 게 뻔한 상황이었을 것’이라면서 북한당국은 회의를 연기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남한 정부는 이에 따라 즉각 북한을 조류독감 의심지역으로 설정하고 북한산 닭고기 등 가금류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로 했으며 그 결과 11일 처음으로 남한에 들여올 예정이었던 북한산 닭고기의 40톤의 반입을 중단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다음날에는 개성공단과 금강산을 오가는 출입사무소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으며, 15일에는 북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조류독감 발생설 확인을 요청했지만 북측은 이틀 뒤 회신에서 ‘그런 일이 없다’며 잡아뗐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그러다가 열흘 후인 27일 북한 관영 방송은 평양 닭 공장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해 수십만 마리의 감염된 닭을 폐사처분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편, 사람에게도 치명적일 수 있는 조류독감이 북한 주민들에게도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남한 보건당국자가 언론에 밝혔습니다. 30일 이 당국자는 북한 조류독감은 전염성이 강한 고병원성일 것으로 추정돼, 인체감염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조류독감 사태를 파악하고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기구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졌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는 30일 이 기구의 조류독감 전문가를 평양으로 파견해 상황파악을 할 것이라고 밝혔고 WHO, 즉 세계보건기구도 29일 북한 당국과 조류독감 문제에 대해 협의 중이며, 북한 측에 도움을 주겠다는 의사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