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가 차원에서 마약거래 가담 - 미 국무부

2005-03-0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국무부는 4일 발표한 ‘2004 국제마약통제전략’ 보고서에서 북한은 국가적 차원에서 불법 마약거래 행위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보고서에서 국무부가 지난해 북한의 불법 마약거래 행위 등과 관련해 지적한 대목은 구체적으로 2가지입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그중 한 가지 사건은 지난해 6월 이집트에서 발생했습니다. 당시 이집트 주재 북한 대사관의 외교관 2명이 중풍과 불안증 치료에 쓰이는 클로내지팜(Clonazipam)이란 알약 15만개를 갖고 있다 이집트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문제의 북한 외교관 2명은 추방당했습니다.

다른 한 사건은 작년 12월 터키에서 발생한 것으로 역시 북한 외교관이 연루된 사건입니다. 당시 터키 당국은 아랍시장에서 통용될 예정이던 합성 마약을 밀수하려던 2명의 북한 외교관을 체포했습니다. 터기 당국의 수사 결과 이들은 불가리아 주재 북한 대사관 소속의 외교관으로, 터키 당국에 의해 체포될 당시 최음제로 알려진 캅타곤(Captagon) 알약을 50만정 이상 갖고 있었습니다. 문제의 두 외교관은 불가리아로 넘겨진 뒤 곧바로 불가리아 당국에 의해 추방됐습니다.

국무부는 해외 북한 대사관에 배속된 외교관들이 마약을 밀수하려다 이번처럼 적발되기는 수년 만에 처음이라고 지적하고, 이런 마약밀수 행위가 북한 정부의 지령에 따라 이뤄졌다는 확증은 없지만 그럴 가능성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보고서는 지난해 일본에서는 북한과 연계된 메탐페타민 압수사건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관리들은 일본 내에서 소비되는 각성제 메탐페타민의 30~40%의 공급원이 북한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지난해의 경우 북한이 아닌 동남아시아 혹은 중국이 공급지로 꼽혔습니다. 보고서는 지난 2003년 호주에서 북한 선박 봉수호가 대량의 헤로인을 호주해안에 밀반입하려다 나포된 사실을 적시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이 국가 차원에서 마약을 거래하고 있다고 확신은 없지만 그럴 가능성은 있으며, 특히 다년간 여러 정보를 감안할 때 북한 당국이 메탐페타민과 헤로인을 북한 내에서 제조한다고 믿을 만한 강력한 이유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변창섭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