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정부, 특정 실종자 수사 체재 정비키로

2005-12-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 정부는 6일 ‘일북 국교정상화에 관한 관계각료회의 전문 간사회’를 열고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특정실종자에 관한 수사 체제를 정비해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 일북 국교정상화에 관한 관계각료회의 전문 간사회>는 6일 오전 총리 관저에서 모임을 갖고 정부가 공식 인정한 납치피해자 16명 이외에도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특정 실종자에 관한 수사와 조사 체재를 정비하며, 유엔 등에서 납치문제 해결을 요청하는 국제적인 협조를 강해해 가기로 새롭게 2개 항목의 대처 방침을 결정했습니다.

전문 간사회는 또 작년 12월에 결정한 안부가 불분명한 납치 피해자의 진상 규명과 생존자의 즉시 귀국 등 6개 항목의 대처 방침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전문 간사회 의장인 스즈키 관방부장관은 12월 중순 개최를 목표로 북한과 일정을 조정하고 있는 차기 일북 협의에 대해서 “상당한 진전이 없으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납치에 관한 정보 교환 등 관계 부처가 문제 해결을 향해 가일층 노력하지 안 될 것”이라고 독려했습니다.

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