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가족들, 납치문제 해결에 한치의 진전도 없었다고 일 정부 비난

2006-09-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정일 위원장과 고이즈미 총리의 역사적 정상회담과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지 4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와 함께 평양 공동선언 4주년을 맞이하는 일본과 북한의 움직임을 알아보겠습니다.

북일 평양 공동선언 4주년을 맞아 일본에서는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까?

채명석 기자: 일본인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 씨의 부모인 시게루 씨와 사키에 씨는 16일 열린 강연회에서 “납치 문제를 인정한 북일 정상회담이 열린 지 4년이 흘렀지만, 사망으로 통보를 받은 8명의 구출활동에 한치도 진전이 없었다”고 일본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모친 사키에 씨는 특히 “납치문제를 해결하려는 정신을 갖고 있는 사람이 다음 총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납치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자세로 임해 온 아베 신조 관장장관이 차기 총리로 취임하면 납치 문제 해결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일본정부는 북한이 지난 7월5일 미사일 발사 실험을 강행하자 평양 공동선언 위반이라고 반발하면서 북한에 대한 9개항의 제재 조치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일본정부는 19일에 각의를 열어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를 발동할 예정으로 있어, 2002년9월 17일에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은 4년이란 세월이 흐른 지금 그 의의가 크게 퇴색해 가고 있습니다.

평양공동선언 4주년을 맞아 북한은 어떤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까?

채명석 기자: 북한은 지난 토요일 “고이즈미 총리의 후계자도 평양 공동선언의 정신을 살려 국교정상화 교섭에 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고이즈미 총리의 후계자로 대북 강경파인 아베 신조 관방장관이 거의 확실시됨에 따라 북한은 여려 각도에서 아베 정권의 대북 정책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한 보도에 따르면 아베 장관은 지난 6월 초순 자신의 정책 비서관인 이노우에 요시유키 씨를 비밀리에 베이징에 파견해 북한측과 자신의 전격 방북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북한도 대북 강경파인 아베 장관이 총리가 되는 것을 내심 반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아베 씨가 납치문제의 완전 해결을 위해 자신들이 제시한 최종안을 받아들인다면 일본 국내 여론의 반발을 잠재우고 중단된 수교교섭을 재개할 수 있다는 계산에서입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북일 수교교섭이 재개되는 것을 원치 않고 있어, 아베 정권은 취임 후 미국에 보조를 맞춰 대북 강경 일변도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는 것이 대다수 관측입니다.

도쿄-채명석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