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단체, 김동식 목사 송환 대책 요구

2004-12-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2000년 1월 중국에서 실종된 김동식 목사의 납치 과정에 북한 공작원이 개입된 사실이 알려지자 남한 내 북한 인권 단체들은 15일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남한 당국이 김 목사의 송환 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시민 단체들은 이날 기자 회견에 북한 정부는 김동식 목사를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고 납치 테러와 관련된 모든 진상을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남한 정부는 김동식 목사 납치 사건과 관련된 정보를 모두 공개하고 생사 확인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기자 회견에 참석한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사무총장은 특히 지금까지 남한 정부가 북한과 협상에서 납북자 문제를 전혀 거론하지 않았다면서 이번 김 목사 사건을 계기로 남한 정부가 납북자 문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 김 목사뿐 아니라 납치된 탈북자 진경숙 등의 문제로 하루 빨리 해결돼야한다 ”

또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오경섭 사무국장은 남한 정부의 미온적인 태도 때문에 김 목사 사건 이후에도 10여 명의 남한 사람이 강제 납북됐다고 지적하면서 남한 정부가 납치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현재에도 486명의 우리 국민이 북한 당국에 의해 납치돼 있습니다. 김 목사 납치 사건과 같이 공식적으로 거론된 사건을 계기로 해서 공개적으로 거론해야합니다.”

기자 회견 이후 시민 단체 대표들은 외교부 당국자와 면담을 가졌으며 외교부 측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 관련 기관과 협조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원칙적인 입장만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민 단체들은 앞으로 관계 당국과의 면담을 계속 진행하면서 김 목사 사건이 납치자 문제 해결에 실마리가 될 수 있도록 공개 집회 등을 통해 남북 당국에 납북자 문제 해결을 촉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반기문 남한 외교부 장관도 정례 기자 간담회에서 김 목사 납북 문제와 관련, 남한 정부는 납북자 문제를 조속하고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나갈 것이며 중국과 외교 교섭을 통해 협조 당부하고 북측을 적극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