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경찰, 보수단체 밀착 감시 논란

2005-08-1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광복 60주년을 맞아 남한 서울에서 열린 8.15 행사기간중 경찰이 북한 문제에 적극적인 보수단체 회원들에 대해 밀착감시는 물론 집회참여도 못하게 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남한의 민간단체인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사무총장은 남북 당국간 차원이 아닌 민간교류의 차원에서 치러진 8.15 민족대축전 행사가 열린 지난 14일부터 행사가 끝난 17일까지 경찰의 감시를 받았다면서 이것은 명백한 사생활 침해라고 주장했습니다.

도희윤: 정부적 차원에서는 아마 이 행사가 자칫 민감한 정치적인 이슈로 말미암아 원만하게 진행되기 어렵다고 판단 한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적극적으로 밀착 감시하는 감시조가 따라 다녔고요. 그 과정에서 저희들이 상당한 불쾌감과 인권침해에 가까울 정도의 위화감을 느끼게 되었죠.

또 ‘북핵저지시민연대’의 박찬성 대표도 8.15 행사기간 중 물리적인 행동의 제약을 당해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찬성: 경찰들이 사무실 그리고 집까지 밀착 미행을 하면서 북한 대표단과의 접근을 철저히 차단을 했습니다.

특히 국립 현충원 참배 반대를 시위를 위해 우리가 12시쯤에 도착했을 때 준비한 핏켓 등을 경찰이 강제로 빼앗아갔습니다. 북측 대표단이 국립묘지에 입장할 때 우리 단체들을 경찰 버스에 감금을 해서 시위를 할 수가 없었습니다.

박 대표는 집회 신고를 못했을 경우도 기자회견을 열수 있는 권리가 엄연히 법적으로 보장이 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 단체가 말하고자 하는 모든 의사표현을 행사기간 중 원천 봉쇄한 것은 불법이라며 경찰청을 비롯한 관계당국에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합니다.

이와 관련 부산지역의 한 경찰 관계자는 중앙으로부터 8.15 행사관련 보수단체에 대한 감시에 대한 공문은 받은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일선형사: 일부 그쪽 지휘관이 자기 판단을 한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설사 했다고 하더라도 특별히 감시라고 하기 보다는 지금 어떻게 하는지 동향이나 파악해라 이런 식으로 하지 않았겠나 싶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전달과정에서 잘못 돼서 감시가지 갔지 않나 싶습니다.

한편 북한 대표단은 8.15 행사기간 중 한국전 사망자가 묻힌 국립현충원과 국회를 방문했으며 노무현 대통령 예방을 끝으로 나흘간의 서울 일정을 마치고 18일 북측으로 돌아갔습니다.

이진서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