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납북자 지원단체 “장기수 송환, 납북자문제와 연계해야”

2005-10-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정부가 비전향장기수의 송환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남한의 납북자, 국군포로, 북한인권 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들 단체 대표와 납북자가족 20여명은 5일 정부 청사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한 정부에 납북자문제와 비전향장기수 송환을 연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피랍탈북인권연대의 주최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납북자 문제의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일방적인 정부의 비전향장기수 송환 방침을 규탄했습니다.

참가자: 정부는 국군포로, 납북자 송환 즉각 결정하라!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북한 김정일 독재 정권은 납북자, 탈북자, 국군들을 즉각 송환하라.

피랍탈북인권연대의 도희윤 사무총장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비전향장기수를 송환하는 것은 이해하나, 납북자 문제가 제자리걸음인 상태에서, 장기수를 송환하려는 움직임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도희윤: 두 차례에 걸친 적십자 회담 그리고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와 관련해 아무런 진척도 없이 표류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이번에 이 문제가 인도주의를 운운하며 제기된 데 대한 정치적인 배경은 분명히 있다고 판단. 이런 차원의 장기수 송환이라는 것은 인정할 수 없다. 

6.25 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의 이미일 회장은, 8만 명에 이르는 6.25 전쟁 납북인사 중 생사확인이 된 사람이 하나도 없는데도, 정부가 또 일방적으로 장기수를 송환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봉조 통일부 차관은 5일 정부청사에서 귀환한 납북어부 4명을 초청해 면담한 자리에서, 납북자 문제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며, 귀환하지 못한 납북자 송환을 위해 북한 당국에 당당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봉조 차관은 미흡한 점은 많지만 정부가 그간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납북자의 귀환을 위해 과거보다 훨씬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