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통일장관, 북에 6자회담 복귀 촉구


2006-04-05
Share

남한의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5일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를 이유로 6자회담을 거부하고 있는 북한의 판단에 문제가 있다며 북한에 조속한 회담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서울에 양성원 기자와 함께 알아봅니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이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촉구했지요?

그렇습니다. 이 장관은 5일 한 강연에서 북한은 자기 판단에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문제와 금융조치 문제를 연계해 6자회담에 못 나오겠다는 것인데 그게 현명한 판단인지 고민해 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장관은 또 북한이 6자회담에 나와서 북한 핵문제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보여야 남한도 북한의 사정을 봐달라고 말할 여지가 생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또 북한이 계속 그런 태도를 보이니까 미국 내에서도 북한과의 대화를 지향하는 사람들의 입지가 더 약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이 장관은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언급했죠?

이 장관은 미국도 북한 핵문제의 중요성을 더 고민해봐야 할 것이라면서 미국의 대북정책이 북한 체제 전복을 위한 정책으로 바뀌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이같은 견해를 최근 한 남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서도 밝힌 바 있습니다. 잠시 들어보시죠.

이종석: 미국이 한 쪽 방향으로 틀어가지고 북한을 완전히 체제전환을 시키는 쪽으로 해 가지고 체제변동을 시키겠다...이렇게 가닥을 잡았다고 보진 않고요.

그는 미국의 대북 정책이 아직 한 곳으로 모아지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이 장관이 말한 이른바 ‘한반도의 미묘한 정세변화’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밝혔습니까?

이 ‘미묘한 정세변화’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위폐문제 또 인권문제를 통한 미국의 대북압박 강화, 중국의 대북경제지원 등 북중 관계의 밀착 등을 꼽을 수 있는데요. 이와 관련해 이종석 장관은 상황이 불투명한 만큼 남북관계의 안정적 발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남북한 장관급회담은 연기됐지만 전체적으로 남북관계는 안정성을 띠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장관은 납북자 문제와 국군포로 문제에 대해서도 짧게 언급했는데요. 소개해 주시죠.

이 장관은 분단 역사가 낳은 비극적인 상황을 정리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고 말하면서 이 과정에서 가급적이면 상대인 북한 측이 모욕을 느끼지 않고 명분을 가질 수 있도록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