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단체들, 중국대사관 앞서 북송국군포로 송환촉구시위

2005-02-0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의 비정부기구 납북자 단체들이 1일 서울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송된 것으로 알려진 국군포로 한만택 씨의 송환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시위에 참가한 피랍탈북인권연대의 도희윤 사무총장은 남한 정부는 자국민 보호 차원에서 탈북자 강제 북송문제를 북한 측에 보다 적극적으로 제기해야 할 것이라고 이날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밝혔습니다.

도희윤 사무총장은 ‘중국 정부가 국군포로인 한 씨를 일반 탈북자로 분류해 강제북송 했다’는 설명은 궁색한 변명이라면서 중국정부에 한씨의 조속한 송환과 공개사과, 난민협약 준수 등을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국군포로인지 몰랐다는 설명이 궁색한 변명이고 중국 베이징에서 있었던 최근의 여러 가지 사건들로 인해서 모종의 보복 조처가 아닌 &# xAC00; 생각을 하고 즉각적인 송환,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촉구했습니다.”

도 사무총장은 중국당국의 한만택 씨의 송환은 바로 전쟁포로에 대한 국제법을 무시한 반인륜적 범죄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국군포로라든지 전쟁과 관련해서 이런 부분들은 국제법 차원에서 충분히 검토되고 진지하게 고민해야 될 중대사인데 이런 문제를 감정적으로 처리하는 것들이 야만 국가에서나 있을 수 있는 그런 일이다.“

도 사무총장은 또 비정부기구나 가족단체 종교단체 차원에서는 한씨의 구명활동에 열과 성의를 다하고 있지만 정작 직접적으로 &# xB098;서야 할 정부는 아직까지도 무관심하게 일관하고 있다면서 한씨의 송환을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기우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남북회담이라든지 각종 여러 가지 북한과의 접촉 과정에서 이 문제만큼은 정식으로 또 공개적으로 문제제기를 해서 온 국민이 원하고 국제사회가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자국민보호의 원칙을 지키는 대한민국정부로서 거듭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한편 이날 항의 시위에 참가한 국군포로 2세들은 가칭 ‘6.25전쟁 국군포로 가족모임’을 곧 결성해 앞으로 북한에 남아있는 국군포로 송환과 중국에 넘어온 국군포로들과 그 가족들의 구출활동을 펼쳐나갈 것을 결의한 것으로 알려 졌습니다.

서울-이현기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