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체포, 북송된 탈북자 중 1 명 사망

2004-11-1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최근 중국 당국에 체포돼 북송된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 가운데 한 명이 사망했다고 남한의 한 시민단체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중국 내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중국 정부는 탈북자 북한 송환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남한 시민단체, 탈북난민 보호운동본부는 17일 지난달 베이징 근교에서 체포된 62 명의 탈북자 중 20 명만이 신의주 보위부로 보내졌으며 나머지 42 명은 현재 중국과 북한 국경 지대의 도문 수용소에 수용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이 단체는 북한으로 이미 송환된 20명 중 74 세의 전 모 씨가 북한 국가 안전보위부 조사 과정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운동 본부 측은 사망한 전 씨의 아들 박 모 씨가 보위부 관계자로부터 이 같은 소식을 직접 확인했다고 전하면서 북한 보위부 내 조사 과정에서의 가혹 행위 자체는 확인할 수 없지만 북송 과정 자체가 노령인 전 씨에게 사망에 이를만한 타격은 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 김범수 국제 부장의 말입니다.

“분명한 것은 이 사람이 강제 송환이 안 됐다면 지금도 살아 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북한으로의 강제 송환은 인도적인 차원에서 중단돼야합니다.”

지난달 체포된 이들 탈북자 62명은 그 동안 전원이 북한 신위주로 송환된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운동 본부 측은 이들 중 42명의 인원이 아직 중국 도문 수용소에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앞으로 이들에 대한 구명 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이들의 처벌 과정을 주시해 국제 사회에 알림으로써 중국의 탈북자 강제 송환이 탈북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밝혀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에 대해 남한 외교통상부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탈북자들의 소재를 확인할 방법이 없으며 일관성 없는 시민단체 주장의 신뢰성에 의문을 표시했다고 남한 연합뉴스가 전했습니다.

서울-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