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의원, 북미간 직접 대화 촉구

2006-06-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준비 움직임과 관련해 미 의회 리차드 루가 상원 외교위원장을 비롯해 일부 상원의원들이 일제히 부시 행정부에 대해 북한과 직접 대화해 풀 것을 촉구했습니다.

루가 위원장은 25일 미국 CBS 방송에 출연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북한 미사일 기지에 대한 선제공격론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미국이 북한과의 양자대화 포함한 외교적 노력에 더욱 집중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Richard Lugar: It would be advisable to bring out about a much greater intensification of diplomacy, and this may involve direct talk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미 공화당의 루가 위원장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유용성에 대해서는 인정하지만 만약 북한의 미사일이 미국을 사정권에 뒀다면 이는 북미 양자 사이의 구체적인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적어도 이 미사일 문제 하나는 북미 양자대화의 의제가 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입니다.

또한 미 공화당의 척 해이글 상원의원도 CNN 방송에 출연해 북한과의 직접 대화가 빠르면 빠를수록 이번 미사일 관련 문제가 더 신속히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해이글 의원 역시 북한 미사일에 대한 선제공격에 대한 언급은 아직 시기상조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도 민주당의 조셉 바이든 상원의원은 CNN 방송에 출연해 비록 북한과의 양자대화에서 성과가 없을 수도 있지만 북미 양자대화가 현 대치상황보다는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든 의원은 미국이 남한과 일본과의 보다 긴밀한 접촉이 필요하다고 촉구하면서 만일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기지 등을 선제공격한다면 북한은 남한을 향해 재래식 야포로 응수할 것이라면서 이는 수천 명의 남한인 희생자를 야기하는 등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워싱턴-양성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