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포스트: "미국, 대북 제안 조건 바꿀 의도 있어"

2005-07-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은 북한이 이달 말로 예정된 6자회담에서 핵 문제와 관련해 전향적인 태도로 나올 경우, 기존 대북제안 조건을 바꿀 용의가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1일 보도했습니다.

포스트는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아시아순방을 수행 중인 미 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미국은 새로운 유인책이 필요한지 또 북한의 핵 폐기에 대한 상응조치들의 순서를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에 대해 북한 측의 입장을 듣기를 원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또 한 미 행정부 관리가 지난해 미국이 제3차 6자회담에서 북한에 제시한 내용은 제안이지 요구가 아니며 북한의 입장을 다시 듣는 것이 중요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6자회담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 중국과 남한이 부시 미 행정부에 대북제안과 관련해 융통성을 발휘할 것을 거듭 요구해 왔다며 미 행정부 관리들의 이 같은 발언은 이런 요구를 반영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습니다.

신문은 그러나 미국 관리들이 북한이 반드시 협상을 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시 말해, 만약 북한이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아 회담이 실패로 돌아갈 경우, 미국은 이를 대북 제재를 위한 우방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계기로 이용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뉴욕 타임스도 11일 라이스 장관은 미국은 1년 전 대북 제안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여러 차례 말해왔지만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결정한 이유는 더 나은 협상에 대한 약속 때문이라는 점을 미 행정부 관리들도 개인적으로는 인정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장명화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