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통일부 차관 “납북자 문제 남북대화 공식 의제로 다뤄야”

2005-10-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봉조 남한 통일부 차관은 26일 남북대화에서 납북자와 국군포로 송환문제를 공식 의제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 학술회의에서 향후 남북관계에 대해 설명하면서 그 같이 말했습니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학술회에서, 북방경제 시대를 검토할 때가 됐다며, 북한이라는 잃어버린 조각을 섬과 대륙 사이에 끼워, 반도의 지리적, 경제적 특성을 완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 차관은 특히, 한반도 경제공동체 개념을 상정할 때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경제공동체 개념은 한반도 평화체제와도 연결이 되는데, 경제공동체를 만드는 과정에서 군사적 긴장완화가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냉전해체 과정이 시작되면, 이산가족과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등도 중심과제가 돼야 하며, 이 문제들은 더 이상 조용히 다루는 게 아니라, 공식적인 논제로 다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25일 현재, 남북 간에 묵인된 방식으로 확인된 생존 납북자는 11명, 국군포로는 10명입니다.

최근 남북관계와 관련해 이 차관은, 이산가족 상봉인원이 만 명, 방북인원은 1998년 이후 10만 명, 금강산 관광객은 지난 6월 100만 명을 넘어섰고, 남북교역액도 올 연말 10억 달러를 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같은 남북교류, 교역 관계는 남북관계에서 일어나는 일이 정부 뿐 아리나 우리 모두의 일이 된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차관은, 지난 4차 6자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이, 한반도 냉전해체의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남북장관급회담의 논의과제는 군사긴장 완화와 평화확립을 위한 실천 방안을 찾는 데 할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