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 베이징서 회동

2006-01-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과 북한,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났습니다. 북한의 달러 위조 문제로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6자회담에 돌파구가 생길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날 회동은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의 초청에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응하는 형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세 수석대표가 같이 만나기는 지난해 11월 5차 6자회담이 있은 지 두 달 만입니다. 이 자리에서는 미국과 북한, 그리고 미국과 중국 대표들이 따로 양자회담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만남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방문을 마치고 떠난 직후 이뤄진 것이라 특히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세 수석대표는 북한의 달러 위조 문제와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각자의 입장을 설명하고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을 다시는 여는 방법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의 김계관 부상은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하는 동안 따로 베이징에 남아 중국 측과 6자회담에 관해 집중 논의한 것으로 보여, 북한 측이 회담을 다시 열기 위해 모종의 결단을 내린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습니다. 미국의 힐 차관보는 3자회동을 마친 뒤 미국으로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중국 측과 협의가 잘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북한은 미국이 금융제재를 풀지 않으면 북한 핵문제를 풀기 위한 6자회담에 나오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왔습니다. 반면 미국은 6자회담과 금융제재는 별개의 문제인 만큼, 북한이 회담에 조속히 돌아와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습니다.

김연호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