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위폐, 돈세탁 문제는 협상대상 될 수 없어”

2006-01-0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은 3일 북한의 위조지폐와 돈세탁 문제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북한이 미국의 금융제재를 이유로 6자회담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미 합의한 대로 회담에 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 백악관의 스코트 매클레런 대변인은 3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미국이 북한에 대해 취하고 있는 금융제재는 미국의 국익을 보호하고 북한의 불법행위들에 맞서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 금융제재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못 박았습니다.

McClellan: That is a matter of protecting our national interest and combating their illicit activities that they are engaged in, the regime in North Korea. It is not a subject to negotiation.

북한의 미국 달러화 위조와 마약 거래 그리고 군사기술의 확산 등에 대해 미국은 무엇을 우려하고 있는지 분명히 해왔다고 매클레런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의 불법행위를 막기 위한 조치들을 계속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3일 노동신문 논평을 통해 미국의 금융제재를 받아가면서까지 6자회담에 나갈 뜻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메클레런 대변인은 회담을 지연시키려는 핑계에 지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4차 회담 때 북한 핵문제를 풀기 위한 원칙이 합의된 만큼 여기서 더 진전을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회담 참가국들 모두 북한이 핵무기 야망을 버리고 핵개발 계획을 포기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연호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