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 붕괴 이후 주택거래

워싱턴-한덕인 hand@rfa.org
2020-08-11
Share
russia_residential_building_b 러시아의 주택들.
/AP

앵커: 공산주의 역사 이야기, 기대와 좌절. '공산주의'의 사전적 의미는 '사유재산제도를 부정하고 공유재산제도를 실현해 빈부의 격차를 없애는 사상'을 말합니다.

특히 오늘날 공산주의는 하나의 정치세력으로서 활동하는 현대 공산주의, 즉 마르크스-레닌주의를 가리키고 있는데요. 공산주의의 종주국인 소련이 무너지고, 동유럽의 공산국가들마저 몰락하면서 현재 남아있는 공산국가들의 현실과 미래도 암울합니다.

매주 이 시간에는 러시아 출신 안드레이 란코프 (Andrei Lankov) 국민대 교수와 함께 공산주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그 미래도 조명해봅니다. 진행에 한덕인 기자입니다.

기자: 요즘에 한국에서 떠오르는 대표적인 문제 중 하나로 부동산 가격의 급등 문제가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를 더 엄격히 하는 법을 새로 만들기도 했습니다. 이 문제 때문에 서울에서는 시위까지 있었다고 하는데요, 얼마 전에 교수님과 소련시대 주택 시장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1990년대초 사회주의 붕괴 이후에 소련과 러시아의 주택시장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란코프 교수: 소련 말기인 1980년대말, 소련 시골에서 개인소유 주택이 많았습니다. 이와 같은 개인주택은 공산주의체제 붕괴 이후 별 문제 없이 사유자산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소련시대에 팔 수도, 살 수도 있었지만 약간 제한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사회주의체제의 붕괴 이후 제한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기자: 1980년대말부터 소련이 흔들렸고 곧 무너질 가능성까지 보였는데요. 당시 사람들은 자본주의 국가처럼 부동산의 가치를 깨닫고 토지와 건물을 사기 위해 많이 노력했을까요?

란코프 교수: 이러한 사람이 없지 않았지만 많지 않았습니다. 사회주의시대 소련사람들은 주택이나 부동산의 가치를 잘 몰랐습니다. 당시에 소련사람들이 가치있다고 생각하던 것은 무엇일까요? 대형냉장고를 비롯한 가전제품, 고급가구 등입니다. 이러한 것들은 빠른 속도로 가치가 떨어지는 것들입니다. 다른 흥미로운 점은 금이나 보석, 고급 장신구들도 당시에 매우 비싸게 여겨졌지만 5-10년이 지난 후에 이것들도 가치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기자: 금이나 보석은 시간이 지나도 가치가 많지 않나요?

란코프 교수: 어느정도 가치가 있습니다. 하지만 1980년대 어떤 소련 노동자가 3개월 생활비로 산 보석의 가치는, 10년이 지난 2000년대초에는 대략 6분의 1 이하로 하락했습니다. 즉 금이나 보석의 가치는 10년동안 몇분의 1로 폭락했습니다. 바꾸어 말해서 1980년대말 평범한 소련사람이 가지고 있었던 것 중에 세월이 지나도 가치가 여전한 것은 그가 사는 집뿐이었습니다.

기자: 그런데 앞서 대부분의 주택은 국가 소유라고 하셨는데요.

란코프 교수: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소련말기인 1988년부터 이미 개인들은 자신이 주민등록이 된 집을 합법적으로 살 수 있는 권리를 받았습니다. 이것은 거의 공짜로 할 수 있었습니다. 몇 가지 서류를 작성하고, 작은 세금을 낸다면, 원래 국가소유였던 집은 개인 소유가 되었습니다. 그 후에 합법적으로 팔 수도 있었고, 임대를 줄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렇게 거의 공짜로 얻을 수 있는 집은, 자신이 주민등록이 된 집 뿐입니다.

기자: 교수님, 서류를 날조하거나 지방 간부를 매수해서 여러 채의 집을 사실상 공짜로 얻으려 했던 사람들은 없었을까요?

란코프 교수: 별로 없었습니다. 매우 혼란스러운 시대였지만 이 규칙을 위반한 사람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소련시대에 사람들은 하나의 주택에만 주민등록이 가능했습니다. 물론 사람들은 돈이 있다면 새로운 집을 마음대로 살 수가 있었지만, 얻는 대신에 시장가격을 내야 했습니다. 집을 몇 채 가진 사람들이 생겼지만, 그들은 돈을 내고 집을 산 사람들입니다.

기자: 란코프 교수님, 그렇다면 교수님께서는 어떻게 집을 얻으셨나요?

란코프 교수: 저는 그때 레닌그라드에서 살았습니다. 1992-93년에 집을 개인소유로 등록했습니다. 나중에 당시에 살았던 집을 팔고, 이렇게 얻은 돈으로 모스크바에 집을 샀습니다.

기자: 그런데 지금은 러시아가 아니라 주로 해외에서 살고 계시지 않습니까?

란코프 교수: 네 그렇습니다. 그래서 저는 주로 임대를 줍니다. 집을 빌리는 사람들은 대체로 시골에서 모스크바로 온 사람들입니다. 이것은 소련시대에 아주 어려운 일입니다. 이유가 몇 가지 있는데, 그 중에 하나는 모스크바에 오더라도 집을 구하기 아주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회주의가 무너진 다음에는 누구든지 가고 싶은 도시로 가서 일자리를 얻고, 번 돈으로 집을 임대할 수 있습니다.

기자: 소련이 무너지고 1991년부터 러시아가 시작됐습니다. 자본주의국가가 된 러시아에서 주택가격은 많이 올랐을까요?

란코프 교수: 네, 많이 올랐습니다. 예를 들면 지금 제가 가진 모스크바 주택의 가격은 1994년부터 오늘날까지 거의 10배나 증가했습니다. 이것은 모스크바나 레닌그라드 즉 페테르부르크 기준으로 보통일입니다. 그러나 부동산가격 급증의 시대는 2010년대 초까지 입니다. 그 이후로 조금씩 상승하기는 해도 속도는 그리 빠르지 않습니다.

기자: 대도시의 주택 가격 상승률과 시골의 주택 가격 상승률은 차이가 있었을까요?

란코프 교수: 아주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모스크바의 주택가격은 페테르부르크보다 2배나 비쌉니다. 하바롭스크나 블라디보스토크의 가격은 페테르부르크의 절반입니다. 바꾸어 말해서 모스크바와 시골도시의 가격 차이는 5배 정도라 할 수 있습니다.

기자: 그렇다면 오늘날 모스크바의 평균 주택 가격은 얼마인가요?

란코프 교수: 모스크바는 상당히 큰 도시이기 때문에 이 질문에 대답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또 같은 집이라고 해도 지역에 따라서 3-5배의 가격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대체로 말하면, 모스크바에서 주택가격은 미국 돈으로 약 10만달러부터 시작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도심에서 조금 먼 지역의 작은 집의 가격이고, 물론 새 집 가격입니다.

기자: 새 집과 헌 집은 가격 차이가 많이 나나요?

란코프 교수: 2000년대 초부터 러시아의 개인회사들은 주택 건설을 많이 하기 시작했습니다. 최근에 매년 새로 짓는 살림집 총 면적은, 소련시대 매년 건설되는 면적보다 1.3배 더 많습니다. 물론 소련시대에 비하면 집의 품질은 훨씬 더 좋습니다.

기자: 1994년부터 2010년까지 주택가격이 전국적으로 5-10배 상승했다고 하셨습니다. 사람들은 새로운 집을 어떻게 얻을 수 있었을까요? 돈이 없는 사람들은 집을 얻지 못하지 않았을까요?

란코프 교수: 돈이 없는 사람은 문제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러시아에서 주택문제는 그리 심각하지 않습니다. 1990년대초 자신이 주민등록이 된 집을 개인 집으로 만들 수 있었기 때문에, 집이 없는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오늘날 집이 필요한 사람은 은행에서 돈을 빌릴수도 있고, 또 주택가격을 한꺼번에 지불할 필요도 없습니다. 몇 년에 걸쳐 조금씩 갚으면 됩니다. 제 아내의 친구는 새 집을 사기 위해 얼마 전에 은행에서 돈을 빌렸는데, 이자는 7% 였습니다.

기자: 그렇다면 오늘날 러시아에서 공산주의 소련시대에 비하면 주택상황은 좋아졌다고 할 수 있나요?

란코프 교수: 대체로 말하면 러시아사람 대부분의 주택 상황은 많이 좋아졌습니다. 오늘날 일반사람들이 사는 집은 원래 공산당 간부들이나 특권이 있는 사람들이 살 수 있었던 집과 대체로 비슷합니다.

기자: 네 란코프 교수님, 오늘 말씀 감사드립니다.

러시아 출신의 안드레이 란코프 한국 국민대 교수와 함께 알아본 공산주의 역사 이야기, 오늘 순서 여기까지입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