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과 북의 음식의 다리 역할하시는 장유빈 쉐프

워싱턴-양윤정 yangy@rfa.org
2021.11.16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남과 북의 음식의 다리 역할하시는 장유빈 쉐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15회 부산국제음식박람회를 찾은 관람객들이 다양한 북한 음식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남과 북이 분단 된 지 반세기가 넘어가면서 모든 면에서 남과 북의 격차는 점점더 벌어지고 있습니다. 문화도 음식도 마찬가지인데요. 이런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그중 탈북민들이 그 역할의 중심에 서 있기도 합니다.

전통요리명인1호의 타이틀, 이름으로 남과북의 음식의 다리 역할을 하는 분, 바로 탈북민 장유빈 쉐프인데요.

오늘 ‘남북의 맛과 멋’에서 ‘통일은 밥상에서부터’라는 마음으로 남과북의 음식의 다리역할을 하시고 있는 일들에 관해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방송듣기>>

기자 양윤정/ 에디터 이진서/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COMMENTS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