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사이버대학 졸업한 탈북인 이명애 씨의 증언

워싱턴-이현기 leeh@rfa.org
2021-02-22
Share
숭실사이버대학 졸업한 탈북인 이명애 씨의 증언 여성백일장'에 참가한 한 어머니가 나무에 기대어 앉아 글을 쓰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탈북 여성으로 일하고 자녀들 뒷바라지하면서도 북한에서도 하지 못한 대학교육을 한국의 숭실사이버대학에서 ‘문예 창작’으로 공부해 지금은 시인으로서 남한사람들에게 북한의 실상을 ‘시’로서 전한다고 탈북인 시인 이명애 씨가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밝혔습니다. 이 씨는 남북한 경험을 토대로 작은 통일의 디딤돌이 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RFA 초대석 오늘은 탈북인 이명애 씨의 숭실사이버대학 다닌 것과 시인으로서의 포부에 대한 이야기 함께 나눕니다.

질문: 북한에서는 어떤 삶을 사셨습니까?

이명애: 제가 북한에서도 평탄한 삶을 살지 못했어요. 우여곡절이 많았지요. 다른 사람들도 우여곡절이 있었겠지만, 그 사람들보다는 특별한 곡절이 많았거든요. 북한에서의 제 삶이요. 그래서 북한에서 항상 내가 말하는 게 (입버릇 처럼 말하는 게) 내가 살아온 일을 장편 소설로 쓴다면 쓰고도 남을 거야 이런 얘기를 자주 했어요.

질문: 남한 사회에서 느꼈던 점은

이명애: 여기 와서 살다 보니까, 이제 남한 사람들이 통통 던지는 질문에 진짜 상처 받은 때도 많거든요. 북한에서도 살지 않느냐! 그러면서 자기들이 낸 세금으로 탈북자들을 다 먹여 살려주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고, 그래서 내가 이걸 어떻게 북한 사회에 대해서, 이렇게 한국으로 올 수밖에 없었다는 걸 알려 줘야 하겠는데, 어떻게 알려주느냐! 항상 머릿속에서 떠돌고 있었던 차에, 이거 좀 글을 쓰자고 하니까, 초보적인 글 쓰는 걸 알아야 하잖아요. 아무것도 모르고 글을 쓰겠어요

질문: 남한에서 대학에 들어가 공부하기까지 상당히 어려웠을 것 같은데요.

이명애: 맨 처음에는 방송통신대학에 들어가서 공부하려고 하니까 잘 되지 않았어요. 토요일에 시험 보러 직접 가야 하고 사는 곳에서 방송통신대학이 멀었어요. 혼자 공부하기가 힘들어서 또 주말마다 지역별로 모여서 강의하는 날이면 거기도 가야 하고 그래 직장 다닐 때 토요일에도 일하고, 일요일 만 쉬기 때문에 등록은 했는데 도저히 시간이 안 맞아서 못 다니겠더라고요. 처음에 인터넷도 잘할 줄 모르지 혼자서 공부한다는 게 잘 안 되더라고요. 입학만 하고 못 하고 그다음엔 그렇게 한 2년이 지나갔지요. 2012년도에 경리로 취직하게 됐어요. 조그마한 중소기업에요. 경리를 하다 보니 컴퓨터와 항상 마주하고 있잖아요. 좀 틈나는 시간마다 이것저것 보다가 사이버 대학 광고가 뜨는거에요. 그래 그거 보고서 사이버 대학에 한 번 들어가 볼 까? 여기서는 어떻게 공부하나, 사이버 대학에 전화해서 물어봤지요. 사이버 대학은 그냥 혼자서 교재도 별도로 사지 않아도 되고. 교재도 출력해서 공부하면 된다. 그리고 탈북자는 다 무료라는 이야기해 줬어요. 돈 내지 않고 공부할 수 있는데 이런 때 공부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냐고 그래서 등록을 하고, 공부하기 시작한 거지요. 사이버대학에요.

대학에서 시, 문학을 공부 하게 된 이야기

이명애: 그래서 사실은 은연중에 글을 쓸 목적으로 대학 문은 두드리긴 두드렸는데 거기 들어가서 방송통신대학에는 국문학과가 있는데 사이버 대학에는 국문학과가 없더라고요. 아무리 찾아봐도요. 그래도 공부는 하고 싶지, 더 나이들기 전에 하고 싶은데 전공할 과목은 없지, 나는 글을 좀 쓰고 싶다 생각이 은연중에 있어서 그러나 국문학과가 없고 그래서 아무래도 전공은 정해야겠고 해서 유치원 교사 경험으로 아동학과에 들어가서 한 학기 뭣 모르고 공부를 했지요. 한 학기 지나가니까 이것저것 보이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때 ‘방송문예창작학과’라는 걸 그때 봤거든요. 거기서 시작법이나 소설 작법을 가르치는 걸 그때 알았거든요. 1년쯤 지나서요. 그래서 그때부터 공부하기 시작한 거지요. 그래 그때 시, 문학도 처음 접하게 되고요.

시집 발간 이야기도 해 주세요.

이명애: 우리 교수님이 남한에서 북한에 대해 모르니까 궁금한 걸 자꾸 물어보시더라고요. 그래 틈나는 대로 그런 얘기를 해주면서 내가 글을 쓰긴 써야 하겠다는 생각이 확고히 들더라고요. 그래서 결국은 시라고 쓰긴 썼는데 이게 내놓을 만한 게 없어서 계속 가지고 있었죠. 한 3년이 됐지요. 그랬는데 이번에 여기 남북한 하나재단에서 지원해 준다고 해서 신청서 냈더니 합격이 됐어요. 그래서 지원받아서 책을 내게 됐지요.

탈북 시인으로서의 포부는

이명애: 글쎄 뭐 제가 큰 포부를 품고 이 시를 쓴 거는 아니고요. 그냥 남한사람들이 북한사람들을 너무 모르니까 ‘북한 사회가 이런 사회다’는 것을 알려야 되겠다. 이런 마음으로 시를 쓰기 시작했는데, 어쩌든 이 시를 읽어 보신 지인 등이 하는 얘기가 ‘북한의 진짜 이런가,’ 진솔한 이야기를 시집을 통해 잘 봤다고 했는데, 어쩌든 저는 남한에 왔으니까 남한에서 북한을 알리는 시를 썼잖아요. 이젠 통일이 되면 또 북한에다 남한을 알리는 글을 써야 되지 않겠어요. 남한에서는 북한을 알리는 일을 하고 만약 통일되면 북한에 가서 남한을 알리는 일을 해야지요. 글로 써서요. 제가 할 일은 그거라고 생각해요. 남북한이 하나 되는 큰 포부나 그런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작은 디딤돌은 되지 않을까? 이런 바람이지요. 뭐!

통일 후에 하고 싶은 일은

이명애: 소망이라면 통일된 고향에 돌아가서 고향 사람들, 우리 가족들 형제자매들 만나서 엄마도 만나고 그래서 그냥 고향에서, 그때는 고향의 소중함을 모르고 아휴! 이 나라는 왜 이렇게 사냐! 이 나라는 이게 나라냐, 나라가 이러냐, 한탄만 하고 살았는데, 고향의 소중함을 몰랐는데 여기 와서 살다 보니까 고향이 너무 그립고 내 고향이 진짜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통일되면 고향에 가서 소리치면서 잘 살고 싶지요.

이명애 시 ‘연장전’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전
한 민족 두 나라의 대결
남북한 축구가 시작된다
남한 선수가 중거리 슛을 날린다
경기장에 울려 퍼지는 함성
역시 대한민국이야
또다시 터지는 함성과 탄성
틈새를 노린 북한의 공이 골대를 살짝 빗나간다
조금만 더 안쪽으로 차지……
이어지는 연장전
마지막 일 분을 남겨두고
남한 선수의 공이 골문으로 빨려 들어간다
나도 모르게 벌떡 일어나
두 손 들고 환호한다
긴 휘슬이 울리고
털썩털썩 주저앉는 북한 선수들
주먹으로 눈물을 닦는다
내 손이 갈 곳을 잃는다
금메달은 중요치 않다
남한과 맞대결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저들은 사상투쟁의 무대에 서게 될 것이다
전면적인 검토를 다시 받아야 할 것이다
꼬투리 하나라도 잡히면 어쩌나 축구단에서 쫓겨나진 않을까!
얼싸안고 돌아가는
남한 선수들이 미워진다

RFA 초대석 오늘은 탈북인 이명애 씨의 숭실사이버대학 다닌 것과 시인으로서의 포부에 대해 이야기 나눴습니다. 진행에 RFA 이현기입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