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통일장관,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 노력”


2004-11-25
Share

정동영 남한 통일부장관은 25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 업무보고를 통해 최근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 남한 정부는 북한의 태도를 주의 깊게 살펴보면서 빠른 시기에 남북간 회담을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북 &# xD55C; 당국이 노무현 남한 대통령의 방미 중 북한의 붕괴보다 핵무장을 지지한다는 LA 발언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 &# xACE0; 있다면서, 정부는 특히 이 달 25일부터 27일까지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면회소 건설을 위한 남북 &# xAC04; 실무접촉에 임하는 북한의 태도를 지켜보면서 당국간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p> <p> 그는 지난 20일 APEC, 즉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회의에서 열린 미국과 남한 두 나라간의 정상회담에 대해 25일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차기 6자회담과 남북대화를 재개하는 데 유리한 환경 &# xC774; 조성되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p> <p> 정 장관은 남북간 대화가 활성화 되고 여건이 성숙되면 대북지원도 확대 &# xB420;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특히 의료보건 복지지원의 경우 북한 의료보건 실태에 대한 정확한 실태를 파악한 이후 보건복지부와 협력해 중장기적인 대북 보건의료 지원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p> <p> 북한의 식량난 해소를 위한 지원과 관련해 정 장관은 단기적으로는 식량난 완화를 위한 농산물 등 인도적인 대북지원 추진과 아울러 종자, 농약, 농기계 등 영농자재 지원과 농업기술교류를 병행해 북한의 농업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장기적으로는 남북공동 영농단지 등을 조성해 북한 농업의 구조개선과 기반조성을 지원하는 데 목표를 둘 것이라고 정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p> <p> 정 장관은 또 대북 관광 사업과 관련해 금강산에 이어 평양, 개성, 백두산 등 지역의 관광개발도 적극 모색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p> <p> 이진희기자 </p> <div class="copyright"> &#169; 2004 Radio Free Asia </div> <!--end content div--> <div class="borderbox" class="linklist"> <h4> 관련 기사 </h4> <ul> <li> <a href="/korean/news/sk_us-20041122.html"> 남한, APEC 한미 정상회담으로 남북 회담 재개 기대 </a> </li> <li> <a href="/korean/news/6-party_talks-20041106.html"> 한일, 6자회담 조기 개최 집중 협의 </a> </li> <li> <a href="/korean/news/nk_reaction-20041105.html"> 남한 통일부 장관, 북한 미 대선 이후 변화 조짐 있다. </a> </li> </ul> </div> <!--end sidebar div--> <!--IE6 likes this div--> <!--end wrapper div--> <!--end container div-->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