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RFA 10대 뉴스] ⑩ 북,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 출전

워싱턴-김진국, 노정민 kimj@rfa.org
2010-12-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아공월드컵 G조 조별리그 북한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북한 선발 출전 선수들이 경기 시작전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남아공월드컵 G조 조별리그 북한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북한 선발 출전 선수들이 경기 시작전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010년은 2월 캐나다 밴쿠버의 동계올림픽과 6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월드컵축구대회, 그리고 11월 중국 광주의 아시아 경기 대회까지 스포츠의 열기와 감동이 이어진 한 해였습니다.

특히, 남아공에서 열린 월드컵 축구대회는 북한이 44년만에 본선에 진출해 세계 최강 브라질과 대등한 경기를 펼쳐 세계 축구애호가들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첫 경기 패배 이후 남은 두 경기도 모두 패해 3전 전패로 대회를 마감해 세계 축구의 벽을 실감한 월드컵이었습니다.

주요 내용 (노재완, 정보라 기자 참여)

44년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
     -1966년 아시아 최초로 8강에 진출했던 북한 축구가 죽음에 조에서 어떤 경기를 펼칠지 세계 축구인들의 시선 집중.

주체 축구의 한계, 3전 전패 1득점 12실점
     - 북한 축구의 성장을 위해선 국제 사회와 소통하며 현대축구의 전술과 전략을 도입해야한다.

축구, 북핵문제 해결의 열쇄될까?
     - 1970년 미국과 중국을 다가서게 했던 탁구교류처럼 미국과 북한의 축구 교류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대화의 여건을 조성할 수 있다.
     - 6자회담 참가국으로 구성되는 PEACE CUP을 열자는 의견도.


<a href="https://www.rfa.org/korean/k123010NEWS-RFA10.mp3"> <b><u> >>방송 듣기</u></b></a>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