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분에

서울-윤하정 xallsl@rfa.org
2020-05-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음악 산책> 윤하정입니다.

거리 곳곳에서 크고 작은 카네이션 꽃다발, 꽃바구니를 볼 수 있는 하루였습니다. 한국에서는 5월 8일이 어버이날이거든요. 도시화와 핵가족화로 옅어져가는 경로사상을 확산하기 위해 지난 1956년 ‘어머니날’로 지정됐는데요. 행사를 이어오는 과정에서 당연히 아버지 얘기도 나왔겠죠. 그래서 1973년 ‘어버이날’로 변경됐습니다. 어버이날에는 자녀들이 부모님께 빨간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감사의 뜻으로 선물, 용돈을 드리거나 함께 여행을 떠나기도 합니다. 왜 꼭 빨간 카네이션인지 의문이 들 수 있는데요. 어머니날의 기원을 살펴보면 100여 년 전 미국의 한 동네에서 학생들에게 존경받던 교사가 세상을 떠났는데 해마다 추모행사에 학생들이 찾아오자 그 교사의 딸이 흰 카네이션을 나눠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해요. 이를 계기로 미국에서는 매년 5월의 둘째 주 일요일을 어머니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고 있는데요. 어머니가 살아계신 이들은 빨간 카네이션을, 돌아가신 이들은 흰 카네이션을 단다고 합니다.

사실 기념일이나 카네이션이 뭐가 중요하겠습니까. 하지만 너무 익숙하면 제대로 마음을 쓰지 못하게 되잖아요. 그래서 5월 8일 하루라도 부모님을 좀 더 깊게 생각하자는 취지일 텐데요. 북한에는 어버이날 같은 기념일은 따로 없다고 들었는데요. 이번 주말을 어버이날로 지내보시면 어떨까요? 투빅의 ‘나의 부모님께’ 오늘 <음악 산책> 첫 곡으로 준비했습니다. >>방송 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