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는 지금]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운동' 청원서 서명운동

캐나다-김계영 xallsl@rfa.org
2009-1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2월 15일 토론토 가든 교회에서 열린 이번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운동’ 출범식.
12월 15일 토론토 가든 교회에서 열린 이번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운동’ 출범식.
RFA PHOTO/김계영
캐나다에서 일고 있는 북한의 인권문제와 그곳에 정착한 탈북자들의 소식을 전하는 캐나다는 지금 토론토에서 김계영 기자입니다.

캐나다의 ‘북한인권협의회’는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운동’ 출범식을 갖고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운동’ 청원서 서명운동을 이미 시작했습니다. 오늘은‘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청원서’의 내용과 서명운동이 갖는 의미에 대해 전해드립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청원서’ 에는 북한은 세계적으로 가장 심각한 인권 유린 국가임을 알리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관일소”라고 불리는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는 수시로 구타와 고문이 이루어 지고 부족한 식량배급으로 수용소에 있는 수감자들이 굶어 죽어가고 있는 사실을 알리고 있습니다. 또한 여성 수감자들에 대한 인권 유린은 더욱 심각해 김일성의 교시에 따라 수용소 내의 임신과 출산을 중죄로 규정하고 산모는 물론 영아까지 살해되는 수용소내의 끔찍한 인권의 실태를 알리는 내용도 있습니다.

현재 개천, 요덕, 화성, 북창, 회령, 청진 6개의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15만명에서 20만명의 수감자들이 있으며 또 비팃 문타폰(Vitit Muntarbhorn)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말을 인용해 북한 정권에 의해 자행되는 인권 유린은 인간의 기본적인 인권을 위협하는것 뿐만 아니라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있다고 ‘북한 정치범 수용소가 해체 운동’ 청원서에서 강조하고 있습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청원서’ 지지 서명운동은 캐나다의 한국 교민사회는 물론 다른 지역 사회들의 동참으로 지난 15일부터 시작됐습니다 무엇보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청원서’ 서명서에는 북한 인권 유린 문제에 대해 캐나다 연방의회와 캐나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앞장 서 줄것을 담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운동’을 이끌고 있는 캐나다의 ‘북한 인권협의회’ 이경복 회장으로부터 들어봅니다.

이경복 회장: 청원하는 내용은 첫째, 캐나다 연방 의회가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해서 강력하게 비난하고 정치범 수용소를 해체하고 수감자들을 석방 해 달라는 내용의 의회 결의안을 통과 시켜 달라는 것이고 또 하나는 캐나다 정부한테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해 달라는 것인데. 구체적으로는 다른 인권 국가들과 제휴해서 북한 정치범 수용소를 해체하고 수감자를 석방시키고 이런 비인도적 만행을 즉지 중지 할것을 캐나다 정부가 압력을 해 달라는것입니다. 또하나 정부에게 요구하는 사항은 UN을 통해서 해결 하도록, 내년도 UN 총회 결의안에는 구체적으로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에 관련된 내용을 삽입해서 UN 총회에서 가결 되도록 애를 써달라는것이 촉구 사항입니다.

이 회장은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지지 서명운동 계기에 대해 내년 상반기 중 캐나다 의회가 결의하는 ‘캐나다 북한 결의안’을 통과시키는데 이번 청원서 지지 서명서가 매우 중요한 기반이 될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경복 회장: 내년 상반기 중으로 넓게는 북한 인권관련 또 구체적으로는 정치범 수용소 폐쇄에 관련해서 의회 결의안을 제출해 주기로 사전에 교감이 있어요. 그렇다면은, 우리 커뮤니티에서 또 우리 커뮤니티가 아니더라도 우리가 교분이 있는 다른 커뮤니티에서도 같이 협조해서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지지 서명서를 내면, 연방 의원들이 의회 결의안을 낼때 좋은 받침이 된다 그거에요. 그래서 이 일을 하는거죠.

이 회장은 이어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 청원서’ 지지 운동을 통한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습니다.

이경복 회장: 지금 계획은 청원 운동이 성공적으로 되면은 전 국회의원들한테 전부 이 서명한 내용이 들어가서 의회 결의를 하는데 찬성하도록 촉구하는 것이고 다음 계획은 2월 초쯤 될텐데 의회에서 탈북자, 특히 정치범 수용소에서 나온 사람들의 증언을 하려고 합니다. 이 문제도 대체로 국회의원하고 합의가 되었습니다. 그 동안에 의회 결의안을 통과시키려고 하는것이죠.


이경복 회장은 인권 문제는 한국에게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인류 보편의 문제이므로 캐나다 의회가 결의하는 ‘북한 결의안’을 국회에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캐나다 국회의원들의 관심과 도움은 물론 다른 지역사회들의 지지 역시 매우 중요함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캐나다 토론토에서 RFA 자유아시아 방송 김계영이였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