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후 오전? 오후에 올까요?

김광진∙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연구원
2020-12-21
Share
10년후 오전? 오후에 올까요? 평안남도 승리자동차연합기업소에서 만든 자동차들.
/연합뉴스

북한의 은어와 유머를 통해 북한사회를 이해하는 ‘김광진의 대동강 이야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 김광진씨가 전해드립니다.

친애하는 북한의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도 이어서 사회주의, 공산권의 유머를 몇 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북한산 유머도 물론 중요하지만 북한은 워낙 폐쇄적이고 획일적인 문화라 유머의 폭과 깊이가 제한적이고, 다른 나라들에서는 과연 어떤 부분들이 관심을 끌었는지 같은 체제이지만 서로 약간 다른 문화라 더 흥미로운 것 같습니다. 당연히 서로의 연관성, 유사성은 강하지만요.

‘십년 후에 오시오’

어느 소련 남자가 차동차 라다 쥐굴리를 사기 위해 모아놓았던 돈을 내밀었다.

그러자 창구의 직원은 ‘십 년 후에 오시오.’라고 대답했다.

남자는 머뭇거리더니 ‘십 년 후 오전이요, 오후요?’라고 물었다. 직원이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십 년이나 뒤의 일인데 그게 중요합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남자가 대답하기를, ‘그 날 오전에는 배관공이 오기로 되어 있소.’라는 것이었다.

실제 구소련에서는 신차 수요에 비해 생산량이 턱없이 모자랐기 때문에 일반인이 새 차를 구입하려면 몇 년씩 걸리기가 일쑤였다네요. 복권에 당첨되어 자동차가 차례졌을 때나 자동차기업에 취직했을 때는 사정이 달랐다지만요.

소련에서는 몇 년이 걸려도 그나마 승용차 구매라도 시도 가능했지만 북한은 아직까지 자가용차를 가지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죠?

아래동네 남한에서는 주문하면 바로 몇 일안에 신차를 탈 수 있고, 중고시장에 넘치는 차는 그 자리에서 구입해 타고 다닙니다. 1세대 차 2대 시대죠.

‘각국 화폐의 용도’

로므니아 인민공화국에서 홍수가 발생했던 때 일이다.

미국과 일본, 그리고 소련이 앞 다투어 로므니아를 원조했다.

미국의 달러화는 도로 복구의 비용으로 쓰였다.

일본의 엔화는 다리 건설에 투입되었다.

소련의 루블화는 화장실 휴지가 되었다.

상대적으로 자본주의 세계의 경화에 비해 사회주의권의 화폐가치가 별로였다는 비유인데, 그래도 이건 좀 너무한 것 같네요. 북한에서는 루불화도 사회주의권 경화로 쓰였죠. 자본주의 화폐는 파란색 도장의 외화와 바꾼 돈표, 사회주의권의 화폐는 빨간색 도장의 외화와 바꾼 돈표로 사용됐으니까요. 물론 파란돈표는 공업품, 식료품 할 것 없이 다 살 수 있었고, 빨간 돈표로는 대체로 식료품만 구매 가능했습니다만요.

‘전기화’

블라디미르 레닌은 일찍이 전기의 중요성에 대해 다음과 같은 유명한 말을 남긴 바 있다.

‘공산주의는 소비에트 권력에다 전 국가의 전기화를 더한 것이다.’

곧 몇몇 사람들은 이 말을 놓고 수학적인 계산을 벌려 보고는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따라서, 소비에트 권력은 공산주의에서 전력화를 뺀 것이고, 전력화는 공산주의에서 소비에트 권력을 뺀 것과 같다’고.

레닌의 명제는 북한주민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죠. 간단한 수학식을 이용해 레닌의 말을 비하했지만 공산주의건설에서 인민정권과 공업화가 가장 중요하다는 말은 크게 틀리지 않은 말이죠.

‘대동강이야기’의 김광진이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