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행복하게 살아요

워싱턴-이진서 leej@rfa.org
2014-02-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서울 충무로 신세계백화점 본점 김치매장에서 한복을 입은 모델들이 설맞이 선물용 최고급 김치를 선보이고 있다.
서울 충무로 신세계백화점 본점 김치매장에서 한복을 입은 모델들이 설맞이 선물용 최고급 김치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MC: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2의 고향 이 시간 진행에 이진서입니다.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하게 사는 것인가? 참 어려운 질문입니다. 하지만 항상 웃음을 잃지 않고 감사함을 느끼면서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을 보면 행복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은 식료품 판매원으로 일하는 40대 후반의 탈북여성 최수희(가명) 씨 이야기입니다.

최수희: 절대 한국에 온 것을 후회안하고 인생을 행복하게 살고 있어요. 함경북도 온성에서 살다 탈북한 최수희 씨는 이제 남한생활 10년이 됩니다. 보통 남들은 평일에 열심히 일하고 주말에는 쉰다고 하는데 최 씨는 주말에 일을 더 많이 합니다.

최수희: 제는 대상FNF(주) 대기업의 판매 사원으로 있습니다. 우리 회사는 여러 제품을 생산하는데 ‘종가집’ 김치가 대표적입니다. 작년 12월 평택 롯데마트로 발령이 나서 거기서 두부와 콩나물을 팔고 있습니다.
남한에는 식료품과 생활용품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큰 건물 매장이 있는데 이런 곳을 마트 라고 하고 앞에 상호를 붙여 이마트, 롯데마트 이런 식으로 부르는 겁니다. 최 씨는 롯데 마트라는 곳에서 식자재 판매원으로 일합니다.

기자: 많이 팔립니까?

최수희: 매출인 전달에는 900만 원 정도로 1천 만 원을 판매한 매장도 있습니다.

기자: 한 달이면 며칠을 근무하십니까?

최수희: 우리는 정직원이라 무조건 휴일은 쉬어야 해요 하지만 정직원이니까 매번 쉬지는 않고 매출 올리려고 노력하고 있죠.

기자: 이제 5년차가 됐는데 일은 할 만합니까?

최수희: 일은 처음에는 힘들어요. 배우는 과정이 있어서 1년 정도 지나야 몸에 익죠. 유통업이란 것이 하루 종일 서서 하는 일이라 몸도 힘들고 고객 상대하는 일이라 스트레스도 많이 받지만 열심히 사는 거죠.

기자: 한국에 온 것은 2004년인데 북한을 떠나신 것은 몇 년입니까?

최수희: 1999년에 탈북했어요. 아버지가 월북자거든요. 70년대에 남한출신을 막 추방했는데 그때 저희가 함경북도 온성으로 나왔거든요. 중학교 때까지는 평양에서 학교 다녔거든요. 최 씨는 두부와 콩나물을 팔아 전달에도 900만 원 미화로 약 8천 달러 이상 매출을 올렸다고 했습니다. 많이 팔면 그만큼 자신에게 돌아오는 격려금 즉 인센티브가 늘게 되는데요. 보통 한 봉지에 몇 달러 씩 하는 식료품을 팔아 만 달러 가깝게 매출을 올리자면 얼마나 많은 사람을 상대해야 하는지 상상이 가실 겁니다. 최 씨가 처음 남한생활을 시작한 곳은 서울이 아닌 지방입니다.

최수희: 남한입국은 2004년입니다. 그리고 7월에 사회에 나왔죠. 처음에는 강원도 속초에 집을 받았어요. 남들은 전부 서울을 선호했지만 저는 고향이 가까운 강원도에 받았는데 생활하면서 보니까 젊은 사람들 일자리가 없더라고요. 게 공장이 있는데 잡아서 다리 분리해서 쪄서 냉동시켜 일본에 수출하는데 거기서 1년 반을 일했어요. 친구가 어느 날 경기도 오산에 이 마트가 개업하니까 일자리 있다고 해서 온 것이 그 이 마트에서 수산코너에서 일을 했죠.
“친구 따라 강남 간다”고 강원도에 살다가 서울 수도권 인근지역으로 이사를 옵니다. 아무래도 일자리를 찾아 온 셈이 됐는데요. 몇 년 그렇게 식료품 판매 일을 하다가 더 나이를 먹기 전에 공부를 해야 겠다는 생각에 컴퓨터 학원엘 갔고 회계를 공부도 했습니다. 그리고는 회계 자격증을 따서 회사 경리로도 잠시 일했는데요. 자본주의 사회에서의 생활이 그리 만만한 것만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최수희: 한국 땅을 밟는 순간 잘 왔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런데 잠시 힘들었던 순간도 있었어요. 그럴 때마다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북한에서 못 먹고 어렵게 살았던 것을 떠올렸어요. 북한에서 힘들게 살 때와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한국 분들과 문제가 있어도 참고 이해하고 했더니 나중에는 인정해 주고 한국 사람들보다 나에게 더 관심을 갖고 친구하겠다고 다가오는 분이 많더라고요.
아침에 나가면 밤에 들어옵니다. 그리고 매일 같은 일상의 반복이라 일하면서도 딱히 긴장을 늦추면 안 된다거나 하는 것은 없습니다. 하루 종일 서서 하는 일이라 다리도 아프고 물건을 팔기 위해 계속 말을 하다 보니 목도 아프고 할 것 같은데 불만은 없습니다.

최수희: 사는 맛이 나는 거예요. 북한에선 우상화에 동원되고 자유가 없었잖아요. 여기선 먹고 쓰고 맘대로 하니까 너무 행복해요. 처음에는 힘들었는데 너무 잘 왔다는 생각을 하죠. 가끔 텔레비전을 보면 북한 사람은 아직 배급도 못 받고 힘들다고 보도를 하는데 나도 북한에 있었다면 저랬을 텐데 이런 생각을 하죠.
다른 탈북자들은 제주도를 몇 번씩 갔다 오고 해외여행도 다니는 것 같은데 자신은 한 번도 여행이란 것을 못 가봤다면서 올해는 꼭 시간을 내서 제주도라도 한 번 다녀오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몸이 지쳐 피곤함도 더 느끼게 되는데 건강에 힘쓰겠다고 합니다.

최수희: 제가 평택으로 발령이 나서 다니는데 버스로 시간이 한 시간 걸리는데 너무 난폭 하게 운전을 하시니까 멀미가 나는 거예요. 집에 차는 있는데 신랑이 타고 다니니까 제가 버스를 타는데 힘들어요. 그래서 계속 일할 수 있을까 그런 생각도 해요. 참고 하기는 하는데 힘들어요.

기자: 주 며칠 일하는 겁니까?

최수희: 휴무는 쉬게 되어있는데 명절이 끼고 하면 제가 매출 때문에 쉬질 못해요. 1월에도 설 명절이 있었는데 쉬질 못했어요. 그래도 한 달에 두 번은 쉬게 돼있어요. 일주일에 한 번은 그래도 쉬죠. 쉬는 날은 시간이 너무 빨리 가요. 좀 늦잠을 자다 일어나면 집 청소를 해요 그리고 음식 만들고요. 이제는 산을 다니려고 해요. 산악회를 따라 갔었는데 좋더라고요. 너무 힘들어서 아무 것도 못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한가? 더 잘살 수 있을까 고민을 하면서 회사에서 하는 운동회도 참가하고 산악회 따라 산을 갔는데 좋더라고요. 그래서 한 달에 한 번은 산엘 가려고요.

제2의 고향 오늘은 최수희 (가명) 씨의 이야기를 전해드렸습니다. 지금까지 진행에는 rfa 자유아시아방송 이진서입니다. 고맙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