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관방장관, 대북 전력 공급은 핵 폐기가 전제

2005-07-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한편 남한 정부의 이런 제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관방장관은 13일 남한의 대북 전력지원은 북한의 핵 폐기가 반드시 전제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호소다 히로유키 관방장관은 13일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의 제안은 핵 폐기, 검증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고 지적하면서, “KEDO 즉 한반도 에너지 개발기구도 핵 폐기가 전제였지만 북한은 핵개발을 재개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호소다 관장장관은 또 “그런 경험을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며 북한에 대한 전력 공급을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호소다 관장장관은 이어 “(남한정부의 전역 공급 안은) 북한이 곤경에 처해 있으니까 전력을 공급한다는 발상은 아니나, KEDO의 전철을 밟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 당연한 전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도쿄- 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