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대포동 미사일 발사 대비 군사, 경제 조치 검토

2006-06-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미국 본토까지 닿을 수 있는 대포동 미사일의 시험발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에 대비해 군사, 경제적인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공화당의 빌 프리스트 상원 원내대표는 20일 미국 CBS 방송에 출연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준비는 미국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를 상대로 도발행위를 감행하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북한이 도발행위를 중단하도록 국제적인 압력을 계속 가해야 한다고 프리스트 의원은 강조했습니다.

프리스트 의원은 그러나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의 시험발사를 끝내 강행할 경우 미국은 군사행동을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프리스트 의원은 대포동 미사일이 미국 본토까지 도달할 수 있는 만큼, 미국은 국토안보 차원에서 모든 대응방안들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Frist: All responses need to be on the table. This missile could actually reach the United States.

이와 관련해 미국 국방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미사일 방어체제를 가동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에이피 통신이 21일 미국 국방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인공위성, 지상과 해상 레이더 등을 통해 미사일이 날아가는 길을 알아낸 뒤, 알라스카와 캘리포니아주의 지하 요격 미사일을 발사해 대포동 미사일이 미국 본토에 도달하기 전에 태평양 상공에서 떨어뜨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북한이 인공위성을 발사하려는 것일 수도 있고, 시험 발사된 미사일을 공격하는 데 따르는 정치적인 부담이 있을 수 있습니다. 또 미사일 방어체제가 아직 완벽하게 입증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미국도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은 이밖에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경제제재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 1999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유예결정에 따라 완화됐던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조치가 다시 강화될 수 있다고 21일 미국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여기에는 북한 제품과 원자재의 수입을 금지하고, 북한과의 금융거래를 전면 규제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 미국인이 북한에 투자하지 못하고 돈도 보낼 수 없도록 하는 조치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미국 의회 관계자는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제한될 수 있으며, 여행허가가 나더라도 북한에서 달러화를 쓰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도 가능하다고 교도통신에 밝혔습니다.

워싱턴-김연호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