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모음 - 12/24/05

2005-12-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과 일본이 24일 베이징에서 정부 간 협의를 재개했습니다. 남한과 미국은 북한의 달러 위조지폐 제조와 관련해 서로 정보를 교류해오고 있다고 주미 남한대사관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예수 탄생을 축하하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남한에서는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졌습니다.

일본 베이징에서 북한과 대화 재개

북한과 일본이 정부 간 협의를 24일 재개했습니다. 이번 협의에서 양측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국은 24일 베이징에서 정부 간 협의를 재개했습니다. 이번 협의는 24일과 25일 양일간 진행됩니다. 일본은 이번 협의를 일본인 납치문제를 비롯해 북한의 핵 문제와 미사일 문제 그리고 북일 국교 정상화 등 3개 분야로 나눠 진행한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대표로 24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한 송일호 외무성 아시아 부국장은 개인적으로는 일본의 제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해 수용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일본 측에서는 사이키 아키타카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심의관이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이날 오전 일본은 평양선언에 따라 납치, 핵, 미사일, 국교정상화 등에 대한 협의에 적극 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적대관계 보다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상호 평화로운 발전에 훨씬 도움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관방장관도 납치문제가 가장 중요한 안건이라면서 생존자의 귀국과 진상규명, 용의자의 신병인도를 북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일, MD 공동개발 내년 착수

일본과 미국은 내년부터 미사일방어 체제 공동개발에 착수합니다.

일본 정부는 24일 그동안 미국과 추진해온 차세대 해상배치 요격미사일의 공동연구를 내년부터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미, 북 위폐 정보 교류 계속해와

남한과 미국은 북한의 달러 위조지폐 제조에 대한 정보교류와 협의를 계속해오고 있다고 주미 남한대사관 관계자가 23일 말했습니다.

대사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최근 북한의 위폐증거 논란과 관련해 남한 정부가 미국 측에 추가 정보를 요구한 것은 없다며 북한의 위폐문제는 그동안 지속돼온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 의회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달러화, 위안화, 엔화 외에 중동지역 화폐들도 거래대금에 일부 포함시키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해 중동국가들의 화폐 위조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미 “6자회담 위해 불법 묵인 못해”

미국은 6자회담 진전에 도움이 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북한의 달러 위조 등 불법행위를 용인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미 국무부고위 관리가 22일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미국이 취한 제재조치들이 북한의 불법행위들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성탄절 아는 주민 없어”

매년 12월 25일은 예수님의 탄생을 기리는 성탄절, 즉 크리스마스입니다. 크리스마스가 되면 세계 곳곳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지는 등 축제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종교의 자유가 없는 북한에서는 크리스마스를 아는 주민이 거의 없다고 합니다. 이수경기자가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 차경숙 씨와 이애란 씨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얘기를 들어보겠습니다.

먼저 차경숙씨가 연결됐는데요, 차경숙씨, 이번이 남한에 오신 후 몇 번째 맞는 크리스마스 입니까?

성탄절은 두 번째입니다. 작년에는 벙벙해서 몰랐는데 올해는 오라는 데도 많고 축사 메시지가 많이 오고 있습니다. 중국에 있을 때부터 성탄절이란 말은 들어봤는데 무슨 소리인지 몰랐어요. 그런데 이번에 올해 알았어요. 예수님이 오시는 날이란 것을..

북한에서도 크리스마스를 기념합니까?

차경숙: 북한에서는 성탄절이란 소리를 못 들어봤습니다. 북한에서는 그저 2.16과 4.15일 김일성 김정일 생일이 명절이지 성탄절은 없습니다. 예수님이란 소리만 해도 정치범 수용소로 가요.

크리스마스를 맞이해서 특별하게 보내셨습니까?

차: 오늘 휴식하면서 그저 친구들이나 아는 사람들을 통해서 크리스마스 축하한다는 메시지가 많이 들어오고 있네요. 핸드폰을 통해서. 내일은 아들하고 놀러 구경 나가려고 해요 스케이트장으로 가려고 해요

서울 분위기는 현재 어떻습니까?

차: 서울 분위기는 명절 기분입니다. 오늘 찜질방에 갔다 왔는데 사람들이 환하게 웃고, 텔레비전에서도 보니까 특별한 내용이 많이 나오고 있더라고요.

크리스마스 선물도 주고 받으셨습니까?

차: 선물로 자식들한테 장갑도 받고 목도리도 받고 그랬습니다.

차경숙씨 감사합니다. 다음은 이애란 씨가 연결됐는데요, 이애란 씨, 어떻게 보내셨습니까?

이애란: 퇴근하면서 청계천에서 서울 시청 앞을 돌아왔는데 멋있었어요. 크리스마스 장식을 해놨는데 지금 사람들이 그거 보러 오느라고 길이 꽉 메여서 대단하더라고요, 황홀했습니다.

북한에서는 크리스마스를 모르다가 남한의 크리스마스를 보니 느낌이 어떠십니까?

이: 모든 세계 사람들하고 똑같이 세는 것이니까 상당히 세계화된 느낌이 느껴집니다. 북한에서는 동떨어진 사회에서 알지도 못하고 지네다가 여기는 크리스마스 추리 장식하는 것도 너무 좋고 행사들 많이 진행 되잖아요 그런 것도 좋았습니다.

크리스마스에는 선물을 주는 풍습 때문에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명절인데요, 아드님에게 선물은 해주셨습니까?

이: 아들이 원하는 것은 많은데 우선 공부에 필요한 것으로 2만 원대에서 하나 살 거래요. 아직 무엇인지 결정하지는 못했습니다.

크리스마스 날에는 특별한 계획이 있으십니까?

이: 내일은 교회 가서 예배드리고 오면서 우리 애 크리스마스 선물 좀 사주고 재밌는 영화가 있으면 한편 보려고요.

러, 이란에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이전 제의

러시아는 이란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러시아로 이전할 것을 이란 정부에 공식 제의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24일 밝혔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테헤란 주재 러시아 대사관이 이란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의 러시아 이전을 이란 당국에 공식 전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러시아와 이란 간 우라늄 농축 공동작업을 러시아에서 실시하자는 러시아 측의 제의는 아직도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전인대 상무위 19차 회의 개막

중국 제10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19차 회의가 24일 개막됐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농업세 조례의 전면 폐지와 금융사기, 돈세탁, 비의학적 성감별 등에 대한 법률 개정을 심의합니다.

이와 함께 공공목적의 토지 수용 과정에서 빚어지는 주민과 행정기관간의 충돌을 방지하는 행정강제법과, 주민들의 해외출입국 권익을 보장하는 여권법 초안도 다룹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