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요약 - 3/8/05

2005-03-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로만손, 개성공단 공장 착공식

남한의 손목시계 제조업체인 로만손이 8일 개성공단에서 착공식을 가졌습니다.

개성공단 시범단지 내 최대 투자 업체인 로만손의 공단 내 공장은 이미 건축되고 있지만 투자자들과 협력업체들이 공장 내 사업 진행상황을 직접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착공식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만손은 남한의 5개 협력업체들과 함께 개성공단에 156억원 가까이 투자해 3천평 규모의 공장을 개성공단 내에 세우게 됩니다.

개성공단 내 병원 개소식 다음달 말에

남한의 의료단체가 세운 개성공단 내 개성병원 개소식이 다음달 말경에 열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의료구호단체인 YMCA 그린닥터스는 이미 지난 1월 공단 내에 개성병원을 열고 남한과 북한 근로자 6백여명을 진료해 왔으나 공식적인 병원 개소식은 북측의 거부로 두 차례나 무산된바 있습니다.

그린닥터스는 이르면 올 9월경에는 공단 내 상주 &# xC758;사 2명과 순환근무 의사 2명 약사 간호사 등 10명의 의료진이 상시 근무체계아래 본격적인 진료를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개성공단 제품에 ‘메이드 인 코리아’ 원산지 표기

개성공단에서 제조 가공된 물품에 ‘메이드 인 코리아’ 라는 ‘한국산’ 원산지 표기가 부착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한의 관세청은 8일 개성공업지구 반출입 물품 관리에 관한 고시에서 이 같은 원산지 표기는 오는 10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시에 따르면 개성공단 제조업체는 물품에 대한 원산지 와 관련해 ‘한국산’ 이외에도 ‘한국산-개성공업지구 생산’ 또 ‘한국산-개성’ 이라는 표기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부토 전 총리, 미사일 설계도면 북한에서 구입

베나지르 부토 파키스탄 전 총리는 파키스탄이 8년 전 북한으로부터 미사일 설계도를 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UPI 통신에 따르면, 부토 전 총리는 지난 주말 워싱턴 주재 파키스탄 기자들과 만나 1993년 자신이 총리시절 평양을 방문해 북한에 현금을 주고 미사일 설계도를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설계도 구입은 당시 파키스탄 과학자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면서, 북한의 미사일들은 핵미사일은 아니었지만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남한 국회의장, 북핵 3원칙 제시

남한의 김원기 국회의장은 7일 워싱톤의 한 연구단체에서 가진 연설에서 북한 핵문제를 풀기위한 3대 원칙을 제시했습니다.

김 의장은 이날 국제전략문제연구소 주최 오찬 연설에서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평화적으로 해결하되, 어떠한 경우에도 북한의 핵 보유는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한은 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3대 원칙을 제시했습니다.

그는 또 현재 북한이 체제안전과 경제난 해결이라는 절박한 목표를 실현할 수 있을는지 스스로 확신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 민경협 베이징사무소 철수 예정"

남북한 경제협력 창구인 북한 ‘조선민족경제협력연합회’의 베이징 사무소가 조만간 철수할 예정인 것으로 8일 알려졌습니다.

남한 연합뉴스는 베이징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의 지시에 따라 민경련 베이징 사무소 직원 3명이 철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 소식통은 민경련 베이징 사무소를 통해 대북 사업을 추진 중인 상당수 남한 기업이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남 민간단체, 북한에 못자리용 비닐 지원

남한의 민간단체인 남북나눔운동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등 12개 단체로 이뤄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는 8일 &# xBD04;철 파종기를 맞아 북한에 못자리용 비닐 약 5000만 평방미터를 육로를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9일 임진각에서 공동지원식을 가진 뒤 25톤 트럭 18대 분량의 비닐 900만 평방미터를 1차로 나머지는 오는 25일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모두 북한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일본 대북경제제재 신중해야” - 유니세프

유니세프, 즉 유엔아동기금은 7일 북한에 대한 구호 삭감은 북한 여성과 어린이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면서 일본은 대북 경제제재에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피에레트 부티(Pierrette Vu Thi) 유니세프 평양사무소 대표는 이 날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이 매우 신중하게 경제제재 대상을 정하지 않으면 북한에서 가장 취약한 층의 주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